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9 오후 03:3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오피니언
출력 :
[오피니언] [열린 칼럼] 4~5만년 전 구석기시대 유물!
현재 박물관 전시품 중에서 가장 시대가 올라가는 것은 신석기시대 전기 것으로 보이는 덧무늬토기편 몇 점이다. 신석기시대의 대표적인 토기로 흔히 잘 알고 있는 빗살무늬토기보다 앞선 시기의 것인 이 토기편은 ..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9일
[데스크칼럼] 민원인에 대한 공감(共感)
사건 요지는 이렇다. 어머니 장례를 치른 김아무개 씨가 지난 1일 사망신고를 위해 이른 아침 원동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했다. 민원접수대에 앉아 있던 여직원에게 사망신고를 하러 왔다고 하자 업무에 대해 잘 모르..
홍성현 기자 : 2019년 11월 12일
[오피니언] [2019년 박제상 전국백일장 장원(대학ㆍ일반부)] 강(江)
껍질이 쩍쩍 갈라진 소나무 둥치는 하늘 높이에서 흔들리는 우듬지 고운 이파리를 못 보아도 먼 바다 지나는 태풍의 눈을 듣는다 달구벌 금호강변에서 칠 남매 기르신 내 어머니 둘째 동생 출산 삼일 만..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2일
[포토에세이] [디카시] 빨간 애플의 고백
낮과 밤의 심한 일교차엔 눈물의 당도를 높여야 한다 번쩍이는 은박지 조명에 양쪽 뺨을 붉혀야 한다 가을 언덕에서 감정노동자를 떠올리며 프란츠 카프카의 빨간 피터의 고백을 듣는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2일
[오피니언] [남종석 박사의 경제 산책] 외국계 완성차 3사의 부침
반면, 외국계 완성차 업체는 그렇지 않다. 외국계 완성차 업체는 국내에서 신제품을 개발하는 경우에도 핵심 부품 조달은 외국에서 들여오는 경우가 많다. 한국GM이든, 르노삼성차이든 이는 마찬가지다. 이들 기업은..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2일
[오피니언] [우리 동네 법률 주치의] 구속
‘누가 어느 혐의로 구속됐다’는 뉴스를 들으면 마치 죄가 바로 인정돼 이제 교도소에 갇혀 영영 나오지 못할 것 같은 느낌이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재판에서 죄가 인정돼 형이 확정되기 전 구속에는 법에 ..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2일
[데스크칼럼] 넘을 수 없는 벽
영화를 보러 가거나 기차를 탈 때, 패스트푸드점에서 음식을 사 먹을 때 심지어 공공기관에서 민원서류를 발급할 때도 키오스크를 이용한다. 이처럼 최근 공공, 민간 영역 가릴 것 없이 키오스크 설치가 급속히 늘고..
홍성현 기자 : 2019년 11월 05일
[오피니언] [행복파트너 국민연금 바로 알기] 자격 취득 신고서를 받았는데, 기준소득월액 신고는 어떻게?
현재 종사하는 업무에서 얻는 월 소득을 신고하면 됩니다. 다만, 월 소득이 일정하지 않을 경우에는 월평균 소득을 계산해 이에 따라 신고하면 되는데, 이때 소득이란 농업ㆍ임업ㆍ어업 소득과 사업 소득, 근로 소득..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5일
[포토에세이] [디카시] 몸빼바지 무늬
몸매를 잊은 지 오래된 어머니가 일 바지를 입고 밭고랑 논두렁으로 일흔 해 넘게 돌아다니다가 돌아가셨습니다 벗어놓은 일 바지에 꽃들이 와서 꽃무늬 물감을 들여 주었습니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5일
[화요칼럼] 성평등, 이 단어는 금기어인가?
시작은 2019 양산시 양성평등 공모사업 “나의 첫 젠더수업. 사람책 도서관” -성평등한 청소년 진로 찾기-라는 현수막을 양산시내에 붙이면서였다. 그리고 성평등이라는 단어를 현수막에 썼다는 이유로 양산시 관련..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5일
[오피니언] [빛과 소금] 잠이 보약이다
이건 우리 아이들 모두가 공감하는 말이다. 사실 우리 아이들 어릴 적에는 9시만 되면 자게 했다. 중학생이 되고서는 자율에 맡겼지만 최소한 7시간 이상은 자도록 했다. 이렇게 잠을 푹 자고, 아침밥 잘 먹고 학교..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05일
[기자의 눈] [기자수첩] 삽량문화축전, 너의 이름은?
“10만명 찾은 삽량축전, 개ㆍ폐막식 빼면 몇 명 남겠나?” 그야말로 ‘인산인해’(人山人海)였다. 이날 행사장에 간 사람들은 발을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고 입을 모은다. 지난 11일 열린 2019 삽량빛문화축전 ..
장정욱 기자 : 2019년 10월 29일
[데스크칼럼] 원전동맹에 힘 보태자
대책위는 국회를 방문해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은 발전소 반경 5km로 한정하고 있지만, 실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은 20km 이상으로 설정하는 등 괴리가 있다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문을 전달하기도 했지다..
홍성현 기자 : 2019년 10월 29일
[오피니언] [詩 한 줄의 노트] 옛 노트에서
제목에서부터 아련함을 떠올리게 하는 시다. 지나가 버린 그때 그 시절을 떠 올리게 만드는 마음으로 현재에서 과거로의 감각을 끄집어내게 만드는 한 편의 시에서 그리움이 그리움을 키우게 한다. 꿈이 많았던 시절..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9일
[포토에세이] [디카시] 희망 사진관
미적미적거리다 발길 멈추었다 문 열고 들어서면 만날 수 있을까 누군가 찾아가지 않은 시간 기다릴지도 몰라 오래된 사랑 쓸쓸하게 남아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9일
[오피니언] [남종석 박사의 경제 산책] 수직계열화는 만악의 근원인가?
필자는 한국 자본주의 위기를 재벌체제로 환원하는 것에 매우 비판적이다. 필자는 한국 자본주의의 위기는 세계 자본주의의 위기, 세계 수요의 감소와 직결한 것으로 본다. 한국 생산체제가 효율적이라 해도 세계 수..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9일
[오피니언] [우리말 둘레길] 젖에 대한 말
우리는 늘 잊고 삽니다. 언젠가 이곳을 떠나야 하고, 알던 모든 이와 이별해야 한다는 것을. 그러나 죽음이란 평등합니다. 가난한 집 처마에도 호화로운 집 발코니에도 학식 많은 사람의 창에도 문을 두드립니다. 조..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9일
[데스크칼럼] 사람들은 화가 나 있다
알 만한 사람은 다 알겠지만, 설리는 양산 중부초등학교 출신이다. 예쁜어린이선발대회에서 ‘왕리본어린이상’을 받으면서 연예계와 인연을 맺었으며, 초등학교 5학년이던 2005년 SBS 창사 15주년 대하드라마 ‘서..
홍성현 기자 : 2019년 10월 22일
[오피니언] [행복파트너 국민연금 바로 알기] 월급에서 연금을 공제했는데, 회사가 안 내면 제가 내나요?
아닙니다. 국민연금 사업장가입자로 가입됐다면 보험료 납부는 회사에서 책임져야 할 부분입니다. 따라서 현재 체납된 보험료가 있다면 회사에서 납부해야 하며, 혹여 퇴사하더라도 회사에서 체납한 연금보험료를 근..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2일
[포토에세이] [디카시] 하늘빛 아래 물들다
소리 없는 향기들 산사 언덕에 가득하다 기다란 광목천 천연염료에 물들어 서운암 자락이 환하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2019년 10월 22일
   [1] [2] [3] [4] [5] [6]  [7]  [8] [9] [10]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9,910
오늘 페이지뷰 수 : 4,854
총 페이지뷰 수 : 40,051,035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