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1 오후 04:13: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데스크칼럼
출력 :
[데스크칼럼] 조금만 더 힘을…
중대본은 국민에게 꼭 필요하지 않은 모임이나 외식, 행사, 여행을 가능하면 연기 또는 취소하고, 생필품 구매나 의료기관 방문, 출ㆍ퇴근이 아니면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직장인은 ‘퇴근하면 집으..
홍성현 기자 : 2020년 03월 31일
[데스크칼럼] 모든 것은 정치다
모든 문제에 정답이 정해져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마는 우리가 맞닥뜨리는 대부분은 그렇지 않다. 그런 점에서 보면 사회문제에 해법을 찾아가는 것은 조금 다른 측면에서 ‘정치적’이다. 특정한 목적 달성을 위한 ..
홍성현 기자 : 2020년 03월 24일
[데스크칼럼] 한 달 앞으로
하지만 언제 끝날지 모를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계속되면서 여기저기서 빨간 불이 켜졌다. 전국적인 인지도나 화제성을 가진 후보가 아니면 전 세계를 뒤덮은 ‘코로나19’라는 강력한 이슈를 뚫고 자신을 알리기 어..
홍성현 기자 : 2020년 03월 17일
[데스크칼럼] 의외의 소득
지난달 15일 양산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본지는 코로나19 보도체제로 전환했다. 주간 단위로 발행하는 지면신문의 특성상,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에 제대로 된 정보를 전달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지면신문 발..
홍성현 기자 : 2020년 03월 10일
[데스크칼럼] 코로나19에 맞서는 우리의 자세
‘폐쇄’, ‘취소’, ‘중단’, ‘연기’…. 코로나19로 사회 기능이 마비되고 있다. 사회적 위기상황은 특히 취약계층에 치명적인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그 범위가 서민층을 넘어 중산층에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
홍성현 기자 : 2020년 03월 03일
[데스크칼럼] 불안감 파고드는 가짜뉴스
정치ㆍ사회ㆍ경제적으로 폭발력 있는 사건이 터지면 엄청난 양의 정보가 쏟아져 나온다. 이 가운데 가짜뉴스도 적지 않다. 특히,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대표되는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사회관계망)와 유튜브 등 ..
홍성현 기자 : 2020년 02월 25일
[데스크칼럼] 험지와 양지
서창동과 소주동, 평산동과 덕계동 등 웅상 4개동과 동면, 양주동을 한데 묶은 ‘양산 을 선거구’가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다는 상징성에다 경남도지사를 지낸 경력이 있는 더불어민..
홍성현 기자 : 2020년 02월 18일
[데스크칼럼] 총선마저 삼킨 코로나 블랙홀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 일상을 바꾸고 있다. 조심은 해야 하지만 너무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는 분석에도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평소 북적이던 도심 번화가는 활기를 잃었고 지..
홍성현 기자 : 2020년 02월 11일
[데스크칼럼] 정치는 전쟁이 끝난 뒤에 해도 늦지 않다
하지만 일부 언론 보도를 살펴보면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비난만 난무한다. 떡밥(?)이 던져지면 네 편, 내 편으로 나눠 서로 물어뜯기 바쁘다. 혹자는 이를 두고 언론사의 논조(論調)라고 하지만, 논조라는 고상한 ..
홍성현 기자 : 2020년 02월 04일
[데스크칼럼] 덕담(德談)과 독담(毒談)
설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새해 첫날, 서로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덕담(德談)을 주고받는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자신이 상대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가 반가워할 말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
홍성현 기자 : 2020년 01월 21일
[데스크칼럼] 또 한 번 선거를 앞두고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17일 예비후보 등록을 시작하면서 발 빠른 몇몇 예비후보들도 제한적인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시선이 한눈에 쏠리는 건물에 선거사무소를 차리고, 커다란 사진을 걸어 얼굴 알리기에 나섰다..
홍성현 기자 : 2020년 01월 14일
[데스크칼럼] 변화와 희망, 미래와 행복
덧붙여 올해는 시대 간, 성별 간, 지역 간 편 가르기와 혐오, 반목과 대립에서 벗어나 갈등과 분열을 극복하고, 건전한 비판과 토론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데 서로 힘을 모았으면 하..
홍성현 기자 : 2020년 01월 07일
[데스크칼럼] 빈약한 관광자원
그렇다면 양산시 추천 명소는 어디였을까? 그리 많지 않은 몇몇 곳이 떠오를 것이다. 그렇다. ‘천성산’과 ‘에덴밸리 스키장’이다. 천성산은 ‘양산의 일출 명소’, 에덴밸리 스키장은 ‘도내 유일한 스키장으로 ..
홍성현 기자 : 2019년 12월 24일
[데스크칼럼] 옆 동네 가기가 이렇게 힘들어서야
하지만 의외로 신도시에 비해 원도심(서부양산) 주민의 불만이 적은 분야도 있다. 바로 대중교통이다. 양산은 지리적으로 생활권이 남과 북으로 길게 뻗어 있다. 양산을 관통하는 중심 도로인 국도35호선 역시 남과 ..
홍성현 기자 : 2019년 12월 17일
[데스크칼럼] 가야진용신제, 그 자체의 가치
양산시와 가야진용신제보존회는 지난해 12월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신청했고, 지난 10월 문화재청이 현지실사를 진행했다. 2015년 당시 탈락 사유였던 ‘자료 미흡’ 등을 보완하기 위해 학술용역과 학술대회 등을 ..
홍성현 기자 : 2019년 12월 10일
[데스크칼럼] 뭣들 하고 계시나요?
해인이, 한음이, 하준이, 태호, 유찬이, 민식이…. 교통안전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이들 이름을 딴 어린이 교통안전법안들은 발의 이후 짧게는 3달, 길게는 3년 이상 계류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국회 본회의 통과를 ..
홍성현 기자 : 2019년 12월 03일
[데스크칼럼] 오케이 부머(OK Boomer)
여기서 ‘부머’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6년부터 1965년 사이 태어난 베이비 부머 세대를 가리킨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그들이 뭐라고 할 때마다 10~20대 젊은 세대가 하는 말대꾸다. ‘꼰대..
홍성현 기자 : 2019년 11월 26일
[데스크칼럼] 민원인에 대한 공감(共感)
사건 요지는 이렇다. 어머니 장례를 치른 김아무개 씨가 지난 1일 사망신고를 위해 이른 아침 원동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했다. 민원접수대에 앉아 있던 여직원에게 사망신고를 하러 왔다고 하자 업무에 대해 잘 모르..
홍성현 기자 : 2019년 11월 12일
[데스크칼럼] 넘을 수 없는 벽
영화를 보러 가거나 기차를 탈 때, 패스트푸드점에서 음식을 사 먹을 때 심지어 공공기관에서 민원서류를 발급할 때도 키오스크를 이용한다. 이처럼 최근 공공, 민간 영역 가릴 것 없이 키오스크 설치가 급속히 늘고..
홍성현 기자 : 2019년 11월 05일
[데스크칼럼] 원전동맹에 힘 보태자
대책위는 국회를 방문해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은 발전소 반경 5km로 한정하고 있지만, 실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은 20km 이상으로 설정하는 등 괴리가 있다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문을 전달하기도 했지다..
홍성현 기자 : 2019년 10월 29일
   [1]  [2] [3] [4] [5] [6] [7] [8] [9] [10]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6,610
오늘 페이지뷰 수 : 24,027
총 페이지뷰 수 : 38,733,301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