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1 오후 01:36: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민선 7기 취임 100일… 도드라진 행정개혁, 여전한 지역 현안

비서실 확대ㆍ행정 투명성 강화
체육회 등 조직 내 적폐 청산
산하 기관장 교체까지 마무리해
행정 분야 개혁은 구체적 결과
부산대 양산캠퍼스 개발 과제 등
주요 지역 현안은 아직 성과 미흡
10일 시민 100인과 간담회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10월 10일

 
↑↑ 김일권 양산시장
ⓒ 양산시민신문  
지난 8일 민선 7기 김일권 양산시장(사진 아래) 취임 100일을 맞았다. 양산시는 김 시장 취임 100일에 맞춰 오는 10일 ‘양산시민 100인과의 100분 간담회’를 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준비하고 있다. 취임 100일을 축하함과 동시에 공약 사항 이행 정도를 시민에 설명하고, 지역 발전을 위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다.

그렇다면 김 시장 취임 100일 동안 행정에서는 어떤 변화들이 일어났을까? 먼저 양산지역 최초 진보진영 시장 당선으로 관심을 끈 김 시장은 ‘완전히 새로운 양산’을 앞세워 지방정부 적폐 청산과 시민 중심 시정을 약속했다.

김 시장은 이를 실천하기 위해 취임 직후 ‘열린 시장실’ 운영에 힘을 쏟았다. 시장실 위치를 기존 3층에서 민원실과 가까운 1층으로 옮겼다. 누구나 쉽게 시장을 만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집무실 면적도 기존 262㎡에서 150㎡로 대폭 줄였다.

김 시장은 시장실 이전에 대해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과 소통을 강화하고 시민과 더 자주 만나기 위해 1층으로 시장실을 이전한 만큼, 사전 연락만 하면 시민 누구나 시장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은 개혁하고, 시민이 주인이라는 신념을 잊지 않고 시정을 잘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열린 시장실’과 함께 비서실 기능 강화도 주목할 점이다. 이전 비서실이 시장 일정 관리 정도에 그쳤다면 김 시장은 5급 간부를 비서실장으로 인사해 실제 기능을 강화했다. 김 시장은 이를 위해 <양산시 지방공무원 정원조례>를 개정하기도 했다. 당시 일부에서는 비서실 역할이 지나치게 커질 경우 나머지 실과에서 과장들 역할이 축소될 수 있다며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비서실장은 6급에서 5급으로 직위가 높아졌다.

행정 투명성 강화에도 힘을 쏟았다. 특히 선거 당시 논란이 불거진 시장 업무추진비는 <양산시 업무추진비 공개 및 집행에 관한 규칙안>(이하 규칙안)을 제정해 전면 공개하기로 했다. 규칙안에 따르면 앞으로 양산시장은 물론 부시장과 각 국장(보건소장, 농업기술센터 소장, 상하수도사업소장, 웅상출장소장 포함), 읍ㆍ면ㆍ동장까지 기관운영 업무추진비를 공개해야 한다.

그뿐만 아니라 양산시가 진행하는 행사와 시책추진사업, 투자사업 등에 사용하는 시책추진 업무추진비까지 공개 대상이다. 공개 내용은 집행 일자와 집행목적, 집행장소(사용처), 집행대상, 집행금액, 집행방법(카드 또는 현금) 등 사실상 업무추진비 관련 모든 내용이다.

부패 척결, 투명 행정에 대한 의지는 양산시체육회에도 영향을 미쳤다. 양산시체육회가 내부 감사 결과 회계 부정, 예산 편법 지출 등 많은 문제가 드러나자 상임부회장과 사무국장 등 임원진을 대대적으로 교체했다.

↑↑ 양산시는 그동안 황무지로 방치돼 온 부산대 양산캠퍼스에 꽃밭을 조성하고 시민이 편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주변을 정비하기로 했다.
ⓒ 양산시민신문

감사를 행정감사와 회계감사로 구분하고, 회원종목단체 규정과 단체 가입ㆍ탈퇴 규정도 새로 만들었다. 스포츠공정위원회도 구성하기로 했다. 김 시장은 <양산시 체육진흥 조례>를 제정해 ▶체육진흥사업과 보조금 지원에 관한 사항 ▶보조금 지원 단체에 대한 보고와 검사 등을 의무화했다.

이처럼 민선 7기 취임 100일은 행정에서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 정비에 큰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최근에 양산시시설관리공단, 양산시인재육성장학재단 등 산하단체장 교체로 ‘완전히 새로운 양산’을 위한 틀 만들기 작업이 마무리 단계다.

반면 시민 삶과 직결하는 각종 지역 현안에 대해서 아직 구체적 성과가 적다. 최근 장기간 방치해 온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 일부에 임시주차장을 조성하기로 하는 등 일정 부분 변화의 모습을 보이지만 아직은 임시방편에 그친다. 양산캠퍼스 경우 부산대측이 구체적인 개발 계획을 내놓지 못할 경우 반환촉구운동까지 펼치겠다고 공약한 만큼 앞으로 보다 분명한 정책 방향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해 주원회 양산시 기획관은 “아직 양산캠퍼스 개발 관련 구체적 방안을 계획한 것은 아니다”라며 “우선 현재 진행 중인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 조성 관련 용역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기획관은 “양산캠퍼스는 의생명특화단지 사업에 따라 활용 정도가 달라지는 만큼 올 연말 용역 결과에 따라 그림이 달라질 수 있다”며 “우선 지금은 임시로 할 수 있는 부분(주차장, 꽃밭 등)이라도 하고, 특히 시장 공약이었던 반환촉구운동 역시 용역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행정분야 개혁에 비해 지역 현안 변화가 더디게 느껴지는 만큼 10일 시민과의 간담회에서 오갈 내용에 따라 앞으로 민선 7기 행정 방향이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10월 10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5,760
오늘 페이지뷰 수 : 5,744
총 페이지뷰 수 : 28,110,982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