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3 오전 10:34: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검찰,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불구속기소

시그너스 골프장 이사 재직 때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검찰 불구속기소 결정에
내년 총선 출마 여부 관심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9년 01월 22일
 
ⓒ 양산시민신문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사진)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송 전 비서관은 지난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충북 충주시 시그너스컨트리클럽(골프장) 이사로 재직하면서 급여 명목으로 모두 2억8천여만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시그너스컨트리클럽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오랜 동지로 불렸던 고(故)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이 만든 곳이다.

현재 송 전 비서관은 고문(이사)으로 재직하며 정당하게 받은 급여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해당 돈을 불법 정치자금이라 판단해 송 전 비서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송 전 비서관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외에도 대선 댓글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으로부터 200만원을 수수한 부분도 수사(정치자금법 위반)를 받아왔다. 검찰은 드루킹으로부터 받은 돈에 대해선 간담회 개최비, 사례비로 사용해 정치자금으로 보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앞으로 재판은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진행한다. 검찰이 송 전 비서관 거주지를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송 전 비서관이 기소되면서 지역 정치권도 술렁이고 있다. 송 전 비서관은 내년 총선에서 출마가 가장 유력한 후보 가운데 한 명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주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양산 갑 지역위원장 공모에 송 전 비서관이 신청하지 않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결과적으로 재판(기소)을 예상했던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재판 진행 상황과 1심 결과에 따라 송 전 비서관 출마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1심에서 혐의가 인정될 경우 내년 총선 출마는 사실상 어렵다는 분석이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9년 01월 22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5,010
오늘 페이지뷰 수 : 3,624
총 페이지뷰 수 : 33,804,935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