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0 오전 10:19: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먹는샘물과 혼합음료 구분, 엄격하게 해야”

윤영석 의원, 관계법 개정 추진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9년 07월 09일
 
ⓒ 양산시민신문  
최근 붉은 수돗물 사태로 마시는 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윤영석 국회의원(자유한국, 양산 갑)이 ‘먹는샘물’과 ‘혼합음료’를 엄격히 구분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윤 의원은 최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안>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재 먹는샘물은 <먹는물관리법>에 따라 환경부가 관리한다. 46개 항목의 까다로운 수질검사를 거친다. 반면 혼합음료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관리한다. 8개 항목 검사만 거쳐 통과 기준이 먹는샘물보다 약하다.

법안이 통과하면 혼합음료를 먹는샘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나 광고가 금지된다. 이를 통해 소비자 선택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 의원은 “물은 사람 몸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고 독소를 배출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생명의 근원이 되는 중요한 물질”이라며 “이러한 물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갖고 현명한 소비를 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9년 07월 09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2,849
오늘 페이지뷰 수 : 5,561
총 페이지뷰 수 : 34,422,571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