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4 오후 06:44: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경선 없이 전략공천하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

홍준표 전 대표 양산 을 출마설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즉각 반발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양산 을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앞서 출사표를 던진 지역 출신 예비후보들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경선 없이 전략공천을 강행할 경우 탈당 이후 무소속으로 선거를 완주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양산 을 김정희ㆍ박인ㆍ이장권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양산시민이 핫바지냐, 철새공천 이제 그만!’이라는 슬로건으로 합동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양산시민신문


홍 전 대표는 그동안 자신의 고향인 경남 밀양ㆍ의령ㆍ함안ㆍ창녕 출마를 고수해 왔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거듭 서울로 ‘험지 출마’를 요구하자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 을에서 ‘양산 대전’을 치르겠다고 타협안을 제시했다.

이후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국회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의 제안이 절반의 수확’이라고 답변하면서, 홍 전 대표의 양산 을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김정희ㆍ박인ㆍ이장권 예비후보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홍 전 대표를 전략공천하는 순간, 현재 대한민국 대표 철새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 오명에 면죄부를 주게 돼 필패할 수 있는 선거 구도가 될 것”이라며 “현재 양산은 결코 험지가 아니며 지역 후보자로도 충분히 상대 후보를 누르고 지역구를 탈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홍 전 대표는 한때 대선 후보였음을 잊지 말고 공관위 권유와 대다수 당원동지의 뜻에 따라 서울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만약 전략공천이 행해진다면 예비후보자 3인은 단일대오로 결연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단일대오로 결연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말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원론적으로는 홍 전 대표를 포함한 어떤 낙하산 후보도 양산에 와서는 안 된다는 의미이며, 어쩔 수 없이 후보로 등록한다면 반드시 공정한 경선을 거쳐 후보를 결정해야 한다”며 “만약 경선 없는 전략공천을 강행한다면 3명 모두 탈당해 공정한 룰을 거쳐 한 명의 대표 후보를 선정,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2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7,018
오늘 페이지뷰 수 : 9,561
총 페이지뷰 수 : 38,845,297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