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1 오후 04:13: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양산 갑 전략공천, 지역민 무시하는 결정… 납득할 수 없다”

민주당, 김성훈ㆍ심경숙 예비후보
양산 갑 전략공천 결정에 ‘반발’
기자회견 열어 공관위에 재심 요구
“낙하산 전략공천, 민주주의 역행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8일
ⓒ 양산시민신문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난 15일 양산 갑 선거구에 대해 전략공천을 결정하자 지역 후보들이 발끈하며 재고(再考)를 요구했다. 

김성훈ㆍ심경숙 예비후보와 양삼운 전 양산일보 발행인은 지난 17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공관위 공천심사 결과에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으며, 예비후보 모두 재심 신청을 통해 공정한 경선으로 후보가 확정될 수 있도록 중앙당에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번 선거에서 여성과 청년 후보가 우리 당 목표에 훨씬 못 미치는 상황에서 양산 갑 후보는 모두 여성과 청년”이라며 “이런 양산 갑 지역마저 일방적으로 전략공천 한다는 것은 당초 중앙당이 약속했던 여성, 청년 후보를 우선 공천 한다는 의지와 상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해찬 대표와 윤호중 공천기획단장이 그동안 경쟁력 있는 후보들이 뛰고 있는 지역에는 전략공천하지 않겠다고 수차례 강조해 왔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 없이 전략공천으로 마무리한다면 총선에서 역풍을 맞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당의 이번 결정은 지역에서 활동해 온 후보자와 지역민을 철저하게 무시한 처사”라며 “갑작스러운 낙하산 전략공천은 지역 인재를 키울 수 없는 구조로 풀뿌리 민주주의와 정당 민주주의 발전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김성훈 예비후보는 전략공천이 확정된다면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내비쳤다. 심경숙 예비후보 역시 탈당 후 다른 정당에 입당, 선거를 치르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전략공천지역 지정 철회라는 우리 요청이 무시되고 전략공천이 그대로 진행된다면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은 중앙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8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4,609
오늘 페이지뷰 수 : 1,625
총 페이지뷰 수 : 38,735,508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