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6-05 오전 10:32: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코로나19로 중단된 ‘노인일자리’ 월급 먼저 준다

4천여명 ‘선 임금 후 노동’ 추진
양산시장이 경남도ㆍ정부에 제안
“유일한 생계수단, 생활고 염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3월 31일
양산시가 코로나19로 한 달 넘게 근무를 하지 못해 월급이 끊길 처지에 놓은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위해 ‘선 임금 후 노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례없는 비상사태임을 고려해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예외로 둘 수 있게 해달라고 김일권 양산시장이 경남도와 보건복지부에 제안해 얻은 결과다.

양산지역 공익활동형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는 모두 4천여명이다. 읍ㆍ면ㆍ동행정복지센터나 시니어클럽, 복지관 등을 통해 주로 쓰레기 줍기, 노노케어를 통한 안부 확인, 경로당 행복매니저 등으로 활동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져나간 지난 2월 24일부터 노인일자리사업을 중단했고, 언제 재개될지 불투명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노인일자리사업 급여일은 매달 5일이다. 3월 5일에는 2월분 월급을 지급했지만, 4월 5일에는 3월분 급여를 지급하지 않는다. 보건복지부가 사업 중단과 함께 각 지자체에 무노동 무임금 지침을 내려보냈기 때문이다.

↑↑ 지난해 열린 양산시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발대식에서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하지만 상당수 참여자가 노인일자리사업에만 생계를 의존하고 있어 중단으로 인한 대책 마련이 필요했다.

이에 김 시장이 지난 18일 경남도지사 주제로 열린 시장ㆍ군수회의에서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활동비 지급 방식을 ‘선 노동 후 임금’에서 ‘선 임금 후 노동’ 형태로 한시적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남도가 이를 중앙정부에 건의했고, 결국 김 시장 건의를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양산시는 4월 5일 월급을 정상 지급하고, 노인일자리사업을 재개하면 월 근무시간을 늘리는 등 방식으로 정산할 방침이다.

양산시는 “3월분 활동비는 30만원씩 모두 12억원을 4월 초까지 지급할 예정”이라며 “먼저 지급한 활동비가 어르신들 생활고를 덜어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선순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 참여자는 “기초연금 외에 소득이 전혀 없어 당장 생활이 막막했는데, 이렇게 대책을 만들어줘 고맙다”고 말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3월 31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3,612
오늘 페이지뷰 수 : 9,629
총 페이지뷰 수 : 40,156,011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