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3 오후 04:05: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어곡 토정산단 개발로 인근 지역 악취 시달릴 것”

폐기물매립장~어곡산단 간 완충녹지
산업단지 개발로 상당 부분 절토 예정

악취 막아주던 완충녹지 사라지면
인근 주민ㆍ산단 노동자 피해 우려
박재우 “주변 보호 대책 마련해야”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20년 06월 23일
↑↑ 박재우 의원이 토정산단 개발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박재우 양산시의원(민주, 상북ㆍ하북ㆍ강서)이 오는 12월 준공 예정인 토정일반산업단지에 관한 각종 우려를 제기했다. 어곡동 산96번지 일원에 조성 중인 토정산단은 민간개발방식으로 지난 2014년 6월 경남도로부터 승인을 얻어 현재 공사 중이다.

박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제168회 양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토정산단 준공에 따른 악취 등 문제를 지적했다.

박 의원은 “(토정산단 인근에 있는) 유산폐기물매립장은 혐오시설임에도 주변 완충녹지 특성상 후각과 시각 차폐 효과가 커 무리 없이 운영되고 있다”며 “토정산단을 개발하면서 이러한 완충녹지 훼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유산폐기물매립장과 어곡산단(주거지 포함) 사이에 차폐시설 역할을 하던 녹지(산림)에 토정산단이 들어서면서 결과적으로 완충녹지가 훼손되고, 이에 따라 악취 등으로 강서동 주민과 어곡산단 노동자들이 피해를 볼 것이라는 지적이다.

↑↑ 박재우 의원이 김일권 양산시장에게 토정산단 개발에 따른 문제점 해결책을 주문하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또한, 현재 유산폐기물매립장 내 바이오가스화시설 증설 계획을 하고 있는데, 토정산단 개발로 완충녹지가 사라지면 바이오가스화시설 증설 부지 확보에도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지적하며 김일권 양산시장에 토정산단 개발에 따른 주변 지역 보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박 의원 지적에 김일권 시장은 “현재 18.28m 높이로 계획된 바이오처리시설 인근 절토고(산을 깎는 높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토정산단) 사업시행자와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더불어 “완충녹지 공간을 추가 확보해 유산폐기물매립장 시설과 거리를 더 둘 수 있는 방향으로 설계변경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녹지 구간 수목을 최대한 남기고, 사업 구간 내 수목을 추가하는 내용도 논의하기로 했다. 김 시장은 “악취 저감에 좋은 수종을 검토해 필요하면 추가로 심는 등 산업단지 조성으로 인한 악취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20년 06월 2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6,542
오늘 페이지뷰 수 : 3,117
총 페이지뷰 수 : 41,161,210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