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3 오후 03:4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양산시의회 상임위 구성 또 ‘불발’… “여야 갈등 도 넘었다”

지난달 7일, 21일 이어 세 번째 실패
미래통합당, 상임위 배정 또다시 반대

임 의장 통합당 요구 전부 수용했지만
통합당은 임시회 일정 변경 문제 삼아
여야, 서로 ‘독선ㆍ독단’이라며 신경전

박일배 의원 운영위 배정 문제 평행선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8월 04일
ⓒ 양산시민신문

양산시의회(의장 임정섭) 후반기 상임위원회 구성이 또다시 불발됐다. 세 번째 시도마저 실패하면서 여야 갈등이 도를 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양산시의회는 4일 제171회 임시회를 열어 의원들의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선출을 시도했다. 임 의장은 기획행정위원회에 김혜림ㆍ김효진ㆍ박미해ㆍ박재우ㆍ이상정ㆍ이용식ㆍ이장호ㆍ정석자 의원을, 도시건설위원회에 곽종포ㆍ김태우ㆍ문신우ㆍ박일배ㆍ서진부ㆍ이종희ㆍ정숙남ㆍ최선호 의원을 각각 배정했다. 그리고 의회운영위원회에는 문신우ㆍ김혜림ㆍ김태우ㆍ최선호ㆍ이장호 의원을 배정했다.

이번 안은 사실상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요구를 모두 수용한 것이다. 앞서 상임위별 제척사유(除斥事由)가 있었던 일부 의원들의 문제가 해결되면서, 미래통합당이 새로 신청한 내용 그대로 반영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찬성 8표와 반대 9표로 부결됐다. 미래통합당 의원 전원과 무소속 박일배 의원이 상임위 배정안에 반대했다. 이는 박 의원의 상임위 배정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당시 민주당 소속이던 박 의원은 지난 의장ㆍ부의장 선거 당시 미래통합당 의원들 힘을 빌려 의장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바 있다. 이후 민주당은 당내 합의를 어겼다며 박 의원을 제명했다. 사실상 박 의원이 미래통합당과 행보를 같이하다 제명까지 당한 상황인 만큼, 미래통합당은 박 의원을 끝까지 돕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박 의원은 앞서 도시건설위를 희망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기행행정위를 신청했다. 더욱이 의회운영위 배정 뜻도 여전히 굽히지 않고 있지만, 임 의장은 이번에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박 의원 상임위 배정을 놓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이 같은 파행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인 이종희 의원은 “개별 의원이 요구한 상임위 배정안을 의장이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도 있지만, 의회운영위에서 결정한 임시회 일정을 의장 직권으로 변경한 것 역시 문제”라며 “이에 이번 임시회 참석 자체를 거부하려 했지만, 공식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것이 맞겠다는 판단에 따라 일괄 반대표를 던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양산시민신문

이날 임시회 파행은 앞서 전반기 의회운영위원회 위원들이 배포한 보도문을 통해 어느 정도 예견된 상황이었다.

박일배 의원은 지난 3일 의회운영위원장 명의로, 임정섭 의장이 양산시의회를 독선적으로 운영한다며 사퇴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박 의원은 “의회운영위에서 8월 5일 오전 10시로 심의 의결한 임시회 일정을 (의장이) 협의 없이 8월 4일 오후 2시로 소집 공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의회운영위 소속 민주당 박재우ㆍ박미해 의원이 곧바로 반박 보도문을 통해 “오히려 4선 의원의 박 위원장이 독단적인 판단으로 의회운영위를 모독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이들은 “의장이 전문위원을 통해 8월 4일로 일정을 정해줄 것으로 협의 요청했지만, 수정의결 권한이 없는 의회운영위에서 권한을 벗어난 수정안(8월 5일)을 의결한 것”이라고 전면 반박했다.

임정섭 의장 역시 “상임위 배정과 의장단 구성에 대해 미래통합당 요구를 사실상 다 들어준 상황이기에, 반대 명분을 찾기 위해 임시회 일정 변경이라는 억지를 부리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미래통합당은 다른 정당(무소속) 의원 자리에 대한 요구 권한이 없는 만큼, 더는 명분 없는 소모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임시회 폐회를 앞두고 민주당 문신우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의장단 구성 과정에서 합의와 파기 과정을 설명하면서 “의회운영위원회는 위원회 의결사항인지도 불분명한 사안에 대해 의장을 모함하고자 의장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문을 의결하는 기상천외한 일도 서슴치 않았다”며 “정작 독선ㆍ독단적이고 불법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은 누구인지 다시 한번 자각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8월 04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8,232
오늘 페이지뷰 수 : 18,108
총 페이지뷰 수 : 42,832,415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