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4:3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김두관 “합계출산율 전망 오류, 정책에 악영향”

전망치와 현실 간 괴리 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10월 14일
 
ⓒ 양산시민신문  
김두관 국회의원(민주, 양산 을)이 정부의 인구전망에서 합계출산율 추계가 현실과 괴리가 크다며 더욱 정밀한 현상 진단을 반영하는 추계치를 요청했다.

지난달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인구동향조사 출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0.92명으로, 출생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와 더불어 통계청은 합계출산율이 2021년 0.86명까지 떨어진 뒤 반등해 2028년 1.11명, 2040년 1.27명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5년마다 조사하는 출생통계를 기초로 한 장래인구추계는 계속 현실과는 크게 어긋난 모습을 보였다.

2012년 통계청 사회통계국 인구조사과가 발표한 수치는 2010년 합계출산율 1.23을 근거로 2020년 1.35, 2030년 1.37로 올라가는 전망이었다. 2015년 1.24를 근거로 2016년 발표한 자료에서는 2020년 추정치를 1.24, 2030년은 1.28로 높여 잡았다. 2020년이 2019년과 큰 변화가 없거나 더 떨어지는 수치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하면, 이 같은 전망치는 합계출산율 수치에서 무려 0.3~0.4 정도의 괴리를 보여주는 것이다.

김두관 의원은 “출산율 추계는 중ㆍ장기재정전망 등 국가재정계획을 세우는 데도 매우 중요하다”며 “당국은 희망 섞인 전망이 아니라 현실을 직시한 전망치를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미래세대는 대한민국 존립의 토대”라며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출생률 수치를 보이는 데 대해 재정 당국이 앞서 혁신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10월 14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8,291
오늘 페이지뷰 수 : 3,524
총 페이지뷰 수 : 43,407,484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1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2020년 05월 22일 / 인터넷신문 발행연월일 2020년 05월 01일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