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2 오후 05:53: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경ㆍ부ㆍ울 9개 기초의회 ‘가덕신공항 조기 건설’에 한목소리

정책토론회서 동남권 관문공항 최적지 주장
국회ㆍ정부에 가덕신공항 조속한 추진 촉구

김명관 양산시민신문 대표 지정토론자 나서
“신공항, 양산 의ㆍ생명산업 발전 효과” 전망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1년 02월 19일
ⓒ 양산시민신문

경남ㆍ부산ㆍ울산지역 9곳 기초의회가 정책토론회를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부산 가덕신공항 건설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경남 양산시를 비롯해 김해시ㆍ거제시, 부산 강서구ㆍ사상구ㆍ북구, 울산 중구ㆍ남구ㆍ울주군 등 9곳 기초의회는 18일 거제시청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가덕도와 인접한 이들 기초의회는 지난달 초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토론회 추진위원회’를 결성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24시간 운영할 수 있으며 안전성과 확장성, 물류 등 경제 효용성 등을 충족하고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가덕신공항 건설이 필수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번 토론회는 오랜 시간 거듭한 신공항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가덕신공항을 신속하고 내실 있게 추진하자는 취지다. 다시 말해 동남권 9곳 기초의회가 국회ㆍ정부에 국가 과제로 가덕신공항 조기 건설을 한목소리로 촉구하기 위한 자리다.

이날 토론회는 황한식 부산대 경제학부 명예교수의 ‘부울경 자치분권-혁신자립 도시화 전략과 관문공항 거버넌스’ 주제 발제로 시작했다. 황 교수는 “가덕신공항ㆍ김해공항 운영 관련 정책과 부ㆍ울ㆍ경을 연합하는 광역특별연합 형성에 기초의회가 제도적으로 참여할 방안을 모색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계속해서 정헌영 부산대 도시공학과 교수가 ‘부ㆍ울ㆍ경이 함께하는 가덕신공항 건설과 공항 배후지역의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이어갔다. 정 교수는 “가덕신공항 확충은 도로ㆍ철도 등 광역교통망 확충, 장거리 여객기와 화물 항공기의 자유로운 이ㆍ착륙을 가능하게 해 부ㆍ울ㆍ경지역 산업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양산시민신문  
이어진 지정토론은 노재하 거제시의원을 좌장으로 김명관 양산시민신문 대표, 반민규 가덕신공항유치거제시민운동본부 대표, 이명녀 울산 중구의원, 정춘희 부산 사상구의원이 토론자로 나섰다.

김명관 대표는 가덕신공항은 ‘물류’ 중심이 아닌 ‘항공운항산업’ 특히, ‘LCC(저비용 항공사)’가 중심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LCC 본사를 가덕신공항에 유치할 경우 동북아시아, 동남아시아 네트워크의 중심이 부산이 되고 을숙도, 양산, 김해를 중심도시로 하면 된다”며 “이것은 가덕신공항으로 말미암아 동남권 메가시티가 아시아 메가시티를 연결하는 중심도시가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덕신공항 건설에 따른 양산지역 산업 연관 효과에 대해서는 “양산은 부ㆍ울ㆍ경 중심에 위치한 지정학적 장점이 있는 데다, 양산부산대병원을 포함해 의ㆍ생명 분야에서 동남권 최대 입지를 가지고 있다”며 “LCC로 3~4시간 내 활용 가능한 항공환경을 조성하면, 양산은 부ㆍ울ㆍ경 메가시티의 한 축으로 의ㆍ생명 분야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정책토론회 추진위원으로 참가한 박미해 양산시의원은 “양산은 산업도시로서 물류를 비롯해 동남권 경제 발전 견인차 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다”며 “양산시의회도 계속해서 가덕신공항과 부ㆍ울ㆍ경 메가시티에 관한 방향성, 정책적 지향점을 위해 깊이 있는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덕신공항 특별법은 예비타당성 면제 조항을 제외하고, 국회에서 이견이 없어 2월 중 국회 통과가 확실시되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1년 02월 19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7,275
오늘 페이지뷰 수 : 26,896
총 페이지뷰 수 : 45,821,402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1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2020년 05월 22일 / 인터넷신문 발행연월일 2020년 05월 01일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