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0 오전 10:19: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1년째 미분양관리지역 못 벗어난 양산… 주택 시장 괜찮나?

지난해 7월 관리지역 지정 이후
한 차례도 해제 없이 1년간 이어져
웅상지역 신규아파트 분양 저조 탓
양산시 “꾸준히 감소, 큰 문제 없다”

입주 앞둔 아파트 분양권 두고
마이너스 피에 계약 포기도 속출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6월 11일
양산시가 1년째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지정 이후 해제되지 않은 것으로, 웅상지역 신규 아파트 분양 저조가 원인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 1일 제33차 미분양관리지역을 선정해 공고했다. 전국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모두 40곳(수도권 6곳, 지방 34곳)을 선정했고, 경남은 양산시를 포함해 창원, 거제, 사천, 김해, 통영 등 모두 6곳이다.

‘미분양관리지역’이라는 용어가 등장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정부가 2016년 8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내놓으면서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로 도입했다. 주택공급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미분양 증가지역을 특별 관리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가 2016년 9월부터 매달 말 미분양관리지역을 선정ㆍ공고해 왔다.

기준은 미분양 주택 500가구 이상인 시ㆍ군ㆍ구 가운데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 가구 수가 50% 이상 증가한 달이 있는 지역 ▶당월 미분양 가구 수가 1년간 월평균 미분양 가구 수 2배 이상인 지역 ▶최근 3개월간 미분양이 1천가구 이상이며,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 가구 감소율이 10% 미만인 달이 있는 지역 등이다.

양산시는 2017년 2월 미분양 주택이 834가구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처음 지정됐다. 당시 신기동, 덕계동, 북부동 등 원도심에서 공동주택 분양을 진행하면서 미분양 가구가 증가한 것. 3개월 뒤 500가구 미만으로 떨어졌지만 모니터링 필요 지역으로 7개월간 관리대상으로 유지되다 그해 8월 해제됐다.

그리고 1년 만인 지난해 7월 또다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이후 미분양 가구가 최대 200가구를 넘지 않는 수준을 꾸준히 유지해 오다, 갑자기 미분양이 7배가량 증가했기 때문이다.

ⓒ 양산시민신문

당시 분양을 시작했던 소주동 양우내안애ㆍ덕계동 두산위브2차 아파트 분양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아 미분양이 속출했다. 여기에 교동 월드메르디앙, 신기동 유탑유블레스, 물금 한신더휴 등 기존 아파트 미분양까지 더해 1천354가구 미분양을 기록했다.

이후 매달 미분양이 꾸준히 줄어들어 4월 말 기준 686세대로 감소했지만, 여전히 500세대 이상으로 1년째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신규 주택 건설사업이 엄격히 관리된다. 공동주택 부지 매입 전 예비심사를 신청해 결과통지를 받은 다음 날부터 매매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예비심사를 신청하지 않으면 PF보증이나 분양보증심사가 거절돼 주택공급 시행사들은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양산시는 “웅상지역 신규 아파트 분양 물량이 쏟아지면서 일시적으로 미분양 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하지만 미분양률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고, 최근 사송신도시 더샵데시양 분양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양산지역이 창원 등 인근 지역에 비해 부동산 시장이 크게 냉각된 상황은 아닌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웅상지역은 최근 입주를 앞둔 대단지 아파트 분양권에 마이너스 프리미엄이 붙는 매물이 쏟아지고 있다. 심지어 계약금 손해를 감수하고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까지 나오고 있어, 잔여 물량 소진이 쉽지 않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웅상지역에 대단지 아파트 4곳이 입주 예정으로, 3천256세대에 달한다”며 “하지만 평균 집값이 내려가고 있는 데다, 주택 거래도 급감해 실입주 예정자들이 기존 주택 처분을 못 해 발이 묶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미입주 현상까지 나타날 수 있는 상황으로, 분양 매물이 감소하고는 있지만 낙관할 수만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6월 11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4,095
오늘 페이지뷰 수 : 2,586
총 페이지뷰 수 : 34,363,474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