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2 오후 02:22: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경남 중소기업, 3D프린팅 기술에 눈 뜬다

■ 경남도 ‘TCT KOREA 2019’ 개최
세계 유명 업체들 모여 기술 경연
중소기업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기회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9년 10월 15일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한 전시회가 오는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 개최하는 ‘TCT KOREA 2019 및 컨퍼런스’는 국내 유일 산업용 3D프린터와 적층제조 전문 전시회다.

경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창원컨벤션센터와 영국 TCT그룹이 공동 주관하는 전시회는 4차 산업 해법과 국내 제조업의 새로운 미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높은 기술력을 갖춘 3D 프린터와 적층제조 전문 기업 58곳이 참가한다. 이들 기업은 금속과 비금속 3D프린팅/적층제조기기, 소프트웨어, 스캐너, 측정ㆍ계측기, 소재 등 다양한 전문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이를 통해 우리나라 주력 제조 산업인 항공과 조선, 자동차, 전자제품 등에 직접 적용 가능한 기술뿐만 아니라 전통 금속가공 기술을 대체할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 기업인 마크포지드사는 카본과 유리, 케블라 연속섬유 출력기술을 접목한 복합소재 프린터를 국내에 최초로 소개한다. 3D프린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3D시스템즈 역시 3D프린트 선두기업으로 차별화한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독일 대표 기업인 트럼프는 멀티 레이저로 산업용 소형 부품 생산에 최적화된 TRU프린트 1000 제품을 선보인다.

우리나라 기업에서는 캐리마와 대건테크 등이 참가해 세계 최초 마그네슘을 이용한 3D프린트, dpert 금속 3D프린터 등 다양한 산업용 3D프린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3D프린터 기술 개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소재산업의 현주소도 확인할 수 있다. 3D프린터 소재기술 특별관에서는 산업 핵심기술로서 소재산업에 대한 이해를 키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국내 최초 금속분말 개발에 성공한 (주)창성을 비롯해 50년 이상 소재연구를 해 온 (주)코스와이어, 국내 방산용 마그네슘 분말을 제공하는 하나에이엠티 등이 전시에 참여한다.

이 밖에도 국가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스타트업 기업관에서는 (사)한국적층제조사용자협회 등 3D프린터 산업에 새롭게 도전하는 신생기업들이 다수 참가할 계획이다.

전시회와 함께 기술 학술대회도 연다.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창원 그랜드볼룸에서 국제 기술컨퍼러스를 진행한다. 3D프린터 기술 관련 세계적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학술대회에는 다양한 주제강연으로 꾸려 지역 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9년 10월 15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0,789
오늘 페이지뷰 수 : 4,800
총 페이지뷰 수 : 35,880,532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