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8 오전 11:07: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전호환 부산대 총장 “공대 1/4 양산 이전” 약속

정책세미나ㆍ10주년 개원식에서
IT 관련 학과 포함 공대 이전 추진
병원 바탕 헬스케어 캠퍼스 계획
전 총장 “교육부 설득 끝낸 상황”

개방ㆍ타운형 캠퍼스 강조하며
양산캠퍼스 내 관통도로도 ‘긍정’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12월 04일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이 부산대 공과대학의 1/4을 양산캠퍼스로 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학 이전을 위한 내부 절차를 진행 중이며, 사실상 교수협의회 심의만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를 위해 관련 법 개정을 추진 중이며, 법 개정을 통해 이전에 소요될 예산 마련도 사실상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전 총장은 지난달 21일 열린 동남권 의ㆍ생명특화단지 조성 정책세미나와 양산부산대학교병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이기도 한 동남권 의ㆍ생명특화단지 추진을 촉구하며 세계 어디에도 시도하지 않았던 의료특화단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총장은 “학교 문제는 학교에 맡겨야지 밖에서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면서 “공과대학 1/4이 (양산캠퍼스에) 오는 게 기획위원회를 통과하고 교수회 심의만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 있는 병원(양산부산대병원)과 (앞으로 개발할) 헬스케어가 미래 산업을 이끌고 갈 수 있도록 메디컬과 뇌,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그런 것(학과)들이 들어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교육부 설득을 끝냈으며 교수와 학교 구성원들 동의만 남았다고 덧붙였다.

ⓒ 양산시민신문

다만 캠퍼스 이전이 쉽지 않은 일임을 언급하며 “가라고 해도 안 가려는 사람이 있고, 오겠다는데 잡는 사람도 있다”며 “하나하나 설득해서 (양산캠퍼스 이전이) 미래 비전이라는 확신을 주고 공감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최근 밀양시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던 나노 관련 학과 양산캠퍼스 이전 역시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도 “학생이 원하면 해야 한다”고 발언해 이전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전 총장 발언에 대해 부산대에 정확한 내용 확인을 요구했지만 구체적인 답변을 듣지 못했다. 다만 기획위원회를 통과해 교수협의회 심의만 남겨두고 있다는 전 총장 말과는 다르게 부산대 내부에서도 아직 공론화된 상태는 아니었다.

부산대 홍보실은 “관련 사안에 대해서는 소수의 사람만 알고, 기획실장님이 주도해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자세한 내용은 (홍보실에서도) 알지 못 한다”고 말했다. 이전을 주도한다는 부산대 기획처장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전 총장은 양산캠퍼스 관통도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 총장은 양산캠퍼스 경우 개방형 캠퍼스로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양산시민이 도로를 내 달라고 요구하는 데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18년 12월 04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0,551
오늘 페이지뷰 수 : 9,119
총 페이지뷰 수 : 29,511,828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