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7 오전 11:55: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해마다 축소되는 대학생 멘토링사업

멘토 희망자 없어 사업실적 저조
“멘토 발굴 행정이 적극 나서야”

인재육성장학재단 장학생 비롯해
대학생 봉사자, 지역대학 연계도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6월 18일
양산시가 계층ㆍ지역 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대학생 멘토링 사업’이 해가 갈수록 축소되고 있다. 대학생 멘토 신청자가 저조한 탓인데, 양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제도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양산시는 경남도 지원으로 2009년부터 ‘대학생 멘토링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멘토링’이란 멘토(선배)와 멘티(후배)가 풍부한 삶의 지혜와 경험을 전하는 것으로 일정 기간 교류하면서 학습지도와 문화체험활동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에 대학생과 생활이 어려워 방과 후 개별 학습지도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 자녀를 대상으로 멘토와 멘티를 해마다 모집한다. 멘토는 주 1회 2시간(월 8시간) 동안 멘티 가정을 방문해 1:1 결연을 통해 수준에 맞는 학습지도 등을 하고 있다.

정숙남 의원(자유한국, 비례)은 “대학생 멘토링사업 예산이 2017년에 2천500여만원, 2018년 1천600여만원이 잔액으로 남았다”며 “참여 실적 역시 2017년 18건에서 2018년 12건으로 해마다 축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서성수 주민생활지원과장은 “멘토링은 멘토와 멘티가 이어져야 하는데, 멘토인 대학생 신청자가 없어 사업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라며 “인재육성장학재단 등과 협의하는 등 멘토 발굴에 나섰지만 큰 성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멘토 발굴에 대해 행정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정 의원은 “인재육성장학재단 관계자가 아닌 장학 혜택을 받은 장학생들에게 직접 홍보를 해야 한다”며 “장학금 수여식 등에서도 이 같은 사업을 알리고 봉사활동은 물론 장학생으로서 자긍심도 가질 수 있는 활동이라는 것을 적극 홍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미해 의원(민주, 비례) 역시 “멘토링사업은 단순히 학습지도로 성적을 올리는 것이 아닌 생활과 진로 전반의 질을 높이는 꼭 필요한 교육사업”이라며 “자원봉사센터 참여 대학생에게도 적극 알리고, 지역 대학과도 협의해 대학생 멘토 발굴에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제도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이종희 의원(자유한국, 상북ㆍ하북ㆍ강서)은 “사업에 참여한 멘토 멘티를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선호하지 않는 이유를 찾아서 고쳐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효진 의원(자유한국, 물금ㆍ원동) 역시 “수혜 대상자(멘티)가 있지만 멘토를 찾지 못해 사업이 축소된다는 것은 행정이 반성해야 하는 일”이라며 “사실상 방학 기간에 등록금을 벌어야 하는 요즘 대학생들이 봉사활동도 하면서 일정 금액을 벌 수 있도록 멘토 지원금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해 보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6월 18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7,930
오늘 페이지뷰 수 : 16,464
총 페이지뷰 수 : 33,269,270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