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4:3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양산사람들

현직 경찰 아버지와 경찰 꿈꾸는 딸 “우리는 동문”

와이즈유 부녀(父女) 재학생 ‘화제’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9월 23일
현직 경찰인 아버지와 미래 경찰관을 꿈꾸는 딸이 같은 대학에 다녀 눈길을 끌고 있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 법무경영대학원에서 범죄학을 전공하는 부산지방경찰청 소속 우성훈(46) 경위와 경찰행정학과 신입생인 딸 우세진(18) 양이 그 주인공이다.

우 경위는 딸의 대학ㆍ전공 선배이기도 하다. 현직 경찰인 그는 전문성을 키우려고 2013년 경찰행정학과에 편입해 졸업했고, 현재는 대학원에서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경찰에 대한 아버지의 자부심과 학업에 대한 열정은 고스란히 딸에게 전해졌다. 어린 시절부터 경찰인 아버지를 보고 자란 우 양은 자연스레 경찰에 대한 꿈을 키웠다. 고등학교 때는 친구들과 법ㆍ경찰동아리 활동을 하며 부산경찰청 견학과 관련 프로그램을 경험했다.

우 경위는 “경찰 업무가 일반 공무원과 달리 야간근무도 많고 거친 부분도 있어 걱정한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딸의 열정이 워낙 커서 지원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고3 수험생이던 딸의 대학진학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도 경찰인 아버지였다. 우 양은 당시 다른 대학 경찰 관련 전공에도 합격했다고 한다.

우 양은 “아버지가 앞서서 와이즈유에서 공부하며 느낀 점을 전해준 것이 컸다”며 “교수님의 전문성과 열정, 학업 환경, 경찰이 된 졸업생 등을 모두 고려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든든한 조력자로서 부녀(父女)는 서로에게 덕담도 잊지 않았다. 우 경위는 딸에게 “열심히 공부해서 경찰의 꿈을 이뤄 지역과 사회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했고, 우 양은 아버지에게 “항상 든든한 내 꿈의 버팀목이자 존경하는 경찰”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이즈유 경찰행정학과는 해마다 20명 내외의 경찰공무원을 배출하고 있다. 현재 범죄종합실습실(진술조사ㆍ프로파일링, 현장채증, 증거분석)과 유도장(상무관), 경찰고시반을 갖추고, 지난해부터 해마다 신입생 15명을 미국 뉴욕으로 보내 과학수사 연수를 시행하고 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9월 2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8,291
오늘 페이지뷰 수 : 1,434
총 페이지뷰 수 : 43,405,394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1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2020년 05월 22일 / 인터넷신문 발행연월일 2020년 05월 01일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