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7 오전 11:55: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체육

양산 대표하는 축제를 둘러싼 무성한 뒷말

삽량축전, 쪼개기 발주로 수의계약↑
행사비 이중 지급 등 의혹도 제기

가야진용신제 수년째 내홍 휩싸여
풍물패 내부 갈등 탓 행사마저 차질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6월 18일
삽량문화축전, 가야진용신제 등 양산을 대표하는 축제를 둘러싼 잡음이 무성하다. 지난 12일 양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축제 입찰 문제, 행사비 이중 지급, 보존회 내부 갈등, 법을 위반한 집행 등 각종 문제점이 지적됐다.

우선 삽량문화축전 관련 프로그램 발주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다. 김효진 의원(자유한국, 물금ㆍ원동)은 “지금까지와는 달리 지난해 삽량문화축전 때 유독 쪼개기 입찰이 많았다”며 “하나의 무대 행사를 일괄 공개입찰하지 않고, 사회자ㆍ음향ㆍ무대 설치 등으로 분리 발주해 따로따로 수의계약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행사비 이중 지급, 축전 담당자 측근 발주 등 의혹이 다수 발생했는데, 해당 부서에서는 몇 달이 지나도록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사안으로 양산시 자체 감사 요청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양산시민신문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준비가 한창인 가야진용신제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

가야진용신제는 삼국시대 시작해 조선시대까지 1천400년 이상 이어져 온 국가제례다. 현재 무형문화재 제19호로 지정된 가야진용신제는 국가제례의 우수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문화재청에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김 의원은 “수년째 가야진용신제 풍물패를 둘러싼 내홍이 심각하다”며 “제례 전후를 책임지는 풍물판굿을 해야 하는 풍물패가 둘로 나뉘어 내부 갈등 중인 상황으로, 때문에 제례 행사 때 풍물판굿을 부산에서 온 학생들이 도맡아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 양산시민신문


삽량문화축전 행사의 일환으로 예산을 편성한 가야진용신제 풍물한마당 사업을 이렇다 할 설명이나 승인 없이 별도 행사로 진행한 것 역시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해 계승ㆍ발전하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보존회는 갈등 봉합을 위해 스스로 노력해야 하고, 행정 역시 법을 위반한 집행 등 오류는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6월 18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7,930
오늘 페이지뷰 수 : 16,698
총 페이지뷰 수 : 33,269,504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