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4 오후 06:44: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체육

양산문화원 ‘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와 암자순례’

초판 발행 2년 만에 증보판 발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된 ‘통도사’
산외 암자 ‘관음암’ㆍ‘축서암’ 추가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1일
ⓒ 양산시민신문
양산문화원(원장 박정수)이 ‘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와 암자순례-진정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펴냈다. 이는 지난 2017년 12월 초판을 발행한 ‘통도사와 암자순례-진정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의 증보판이다.

우리나라 불교문화 보고인 통도사는 한국 불교의 으뜸으로 잘 알려졌지만, 산내 암자들은 저마다 아름다운 특색과 소중한 사연을 간직하고 있는데도 체계적인 조사와 대중에게 알리는 작업이 미흡한 실정이었다. 이것이 양산문화원이 ‘통도사와 암자순례’ 초판을 발간한 배경이다.

‘통도사와 암자순례’는 문화원에서 발간한 책 가운데 대중이 가장 많이 찾는 책이다. 이후 증보판 발간 요구가 이어졌다. 특히, 2018년 6월 30일 유네스코가 통도사 등 한국의 산사(山寺) 7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통도사는 명실공히 한국을 넘어 세계의 문화유산이 됐다.

양산문화원은 증보판을 다시 펴내면서 초판에 넣지 않았던 통도사 본사에 관한 이야기와 함께 산외 암자 두 곳인 관음암과 축서암에 관한 내용도 함께 수록했다. 초판에는 무풍한송로를 비롯해 보타암, 취운암, 수도암, 서운암, 사명암, 옥련암, 백련암, 안양암, 서축암, 금수암, 자장암, 반야암, 극락암, 비로암, 백운암을 수록했다.

박정수 원장은 “증보판 발간을 위해 진심으로 협조와 격려를 해주신 통도사 현문 주지 스님을 비롯해 산내ㆍ외 암자 감원 스님들과 관계자께 감사드린다”며 “증보판이 초판에 이어 진정한 ‘나’를 찾는 소중한 시간의 길벗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1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7,018
오늘 페이지뷰 수 : 10,051
총 페이지뷰 수 : 38,845,787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