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08 오전 11:22: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웅상종합

용당산단, 사업규모 확대해 12월 준공

주민합동설명회서 변경안 설명
민간 실수요자방식 31곳 참여
26만8천500㎡에 732억원 투자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7년 08월 22일

오는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양산 용당일반산업단지가 지난 18일 주민합동설명회를 열었다. 부지 면적과 시행사 확대에 따른 일부 변경안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양산시가 고시한 당초 용당산단 계획에 따르면 용당동 79-6번지 일대 26만7천100㎡ 규모로, 대표 주관사인 코리아시스템(주) 등 업체 28곳이 참여하는 실수요자 입주방식으로 사업비는 모두 703억9천300만원이 소요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업체 3곳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면적 26만8천500㎡ 규모에 업체 31곳 참여, 732억원 사업비로 확대됐다. 사업 준공 시기는 올해 12월 31일이다. 용단산단에는 모두 17만5천30㎡ 규모 산업시설용지를 비롯해 공원 5천521㎡과 녹지 2만여㎡, 도로 4만8천750㎡, 저류지 5천여㎡ 등 공공시설용지 8만8천220여㎡가 들어설 예정이다. 업종별로는 화학제품과 운송장비, 고무ㆍ플라스틱, 금속ㆍ금속가공, 기계, 전기, 자동차ㆍ트레일러 업종이 입주한다.

이에 따라 용당산단이 들어서는 웅상지역은 물론 산업용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산지역 전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한편, 용당산단은 지난 2003년부터 양산시가 자동차부품 관련 업종을 유치해 지역발전을 견인하겠다는 목표로 민간투자방식으로 관련 절차를 추진했으나 사업시행자가 나서지 않았다. 게다가 용당산단 입지가 울산시 상수원지역에 포함된 회야강 상류지역이어서 산단 하수처리 문제로 울산시, 울산지역 시민단체 등과 갈등을 겪기도 했다.

결국 내ㆍ외부적인 어려움에 처한 양산시는 이 일대 산업단지 지구지정은 그대로 유지했지만 개발행위허가 제한 해제에 이어 토지거래계약 허가 지정을 해제하면서 사실상 백지화 수순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 2012년 코리아시스템(주)을 중심으로 한 실수요 업체가 용당일반산업단지 투자의향서를 제출하면서 사업 재추진에 시동이 걸렸고, 2013년 8월 산업단지 계획신청 후 주민합동설명회를 개최하면서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기 시작했다. 이어 회야하수처리장 용량증설사업 확정 등으로 계획추진에 탄력을 받았고, 경상남도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에 상정해 2014년 7월 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양산시로부터 산업단지계획승인을 통보받았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7년 08월 22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8,707
오늘 페이지뷰 수 : 4,359
총 페이지뷰 수 : 34,874,940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