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9 오후 05:19: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네 탓, 내 탓"


이현희 기자 / newslee@ysnews.co.kr230호입력 : 2008년 05월 06일
ⓒ 양산시민신문
물금과 호포지역 낙동강 유역 경작지에 폐비닐수거를 위해 설치한 보관소에 농민들과 지나가는 행인들이 버린 쓰레기 수십㎏이 방치되어 있다.

시는 쓰레기 불법 투기를 막기 위해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그동안 수차례 쓰레기를 치워왔지만 최근 원인자 부담 원칙을 내세우며 농민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고, 농민들 역시 인가가 없는 경작지 주변에서 발생한 쓰레기를 시가 치워줄 것을 요구하고 있어 쌓여가는 쓰레기 더미를 놓고 책임 공방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현희 기자 / newslee@ysnews.co.kr230호입력 : 2008년 05월 06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5,064
오늘 페이지뷰 수 : 8,408
총 페이지뷰 수 : 36,027,823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