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2 오전 10:33: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양산 유일 경남도 행정기관 ‘동물위생시험소 지키기’ 안간힘

농업기술센터에 위치한 동부지소
경남도, 신축 이전 계획 수립 중
인근 지자체 ‘밀양 이전’ 호소

양산시, 동부지소 재유치 추진
AI 방역ㆍ축산물 유통 효율 등 강조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8월 27일
양산시농업기술센터 임시청사에 위치한 경남도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에 대한 신축 이전 계획이 알려지자, 밀양 이전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이는 양산지역 유일한 경남도 행정기관으로, 양산시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경남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진주에 본소를 두고 중부ㆍ북부ㆍ남부ㆍ동부 등 4개 지소로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양산에 있는 동부지소는 양산을 비롯해 창녕ㆍ밀양이 담당구역이다.

동물위생시험소는 가축질병 방역ㆍ진단과 축산물 안전성 검사ㆍ분석과 위생관리 등 축산농가 소득과 직접 연관되는 일을 하는 경남도청 산하 기관이다. 예를 들어 소를 팔기 위해서는 반드시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도축할 수 있다.

동부지소는 2015년 7월 동면 양산시농업기술센터 별관 2층에 350㎡ 규모로 문을 열었다. 당시 양산지역에는 도 단위 행정기관이 한 곳도 없는 데다, 상북면 산란농장에서 AI가 6차례 발생하면서 AI의 신속한 방역을 위해 양산에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다 최근 시험장비 배치공간이 협소하고 사무실ㆍ편의시설이 부족해 가축방역과 축산물 검사기관으로서 안정적 역할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 경남도가 동부지소 신축 이전 계획을 수립했다.

↑↑ 산란계 위생관리 등 역할을 하는 동물위생시험소는 양산에 있는 유일한 경남도 행정기관이다.
ⓒ 양산시민신문

이 같은 계획이 알려지자 동부지소 담당구역인 밀양시와 창녕군이 동부지소를 밀양으로 이전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 지자체는 경남도의회 5분 발언과 축산인연합회 기자회견 등을 통해 “동부지소가 있는 양산은 밀양ㆍ창녕과 거리가 너무 멀고, 해마다 축산 규모가 감소하고 있다”며 밀양을 신축 이전 적합지역으로 꼽았다.

하지만 양산시는 양산에 있는 유일한 경남도 행정기관을 빼앗길 수 없다는 의지로 동물위생시험소 지키기에 나섰다.

양산시농업기술센터는 “양산은 위생관리를 통한 축산물 유통 부분에서 밀양ㆍ창녕 평균치를 훨씬 웃도는 수요가 있는 곳으로, 단순 축산 규모로 동부지소 적합지역을 논해서는 안 된다”며 “더욱이 동물위생시험소의 가장 큰 역할인 AI 방역업무를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AI 발생 빈도가 높은 곳에 있는 것이 당연하다”고 맞서고 있다.

이에 양산시는 경남도 동부지소 신축 관계기관과 함께 양산지역 이전 후보지 11곳을 검토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표병호 경남도의원(민주, 동면ㆍ양주)은 “지자체마다 공공기관 유치에 사활을 거는 상황에서, 61억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를 이제 와 다른 지자체에 넘겨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밀양ㆍ창녕 축산농가의 접근성이 좋고, 소속 직원 역시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최적지를 선정해 동부지소를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19년 08월 27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0,359
오늘 페이지뷰 수 : 13,602
총 페이지뷰 수 : 35,043,000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