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5:21: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대구서 코로나19 확진자 대거 발생, 경남 확대 우려

31번째 확진자 다닌 교회 등에서
한꺼번에 10여명 추가 확인 발생

지리적 가까운 경남지역 전파 우려
경남도 “상황 주시ㆍ만반의 준비”

경남 중국 유학생 659명 귀국 예정
입국 단계부터 차량 지원 격리 조처
부산대 양산캠 3명 중 1명 중국 다녀와
부산에서 2주 동안 자가 격리 끝마쳐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9일
대구ㆍ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31번째 확진자가 다녔던 교회와 병원 등에서 10여명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져 현재 보건당국이 정확한 수를 파악 중이다. 31번째 확진자의 경우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만큼 2, 3차 감염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19일 오전 10시 현재 전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는 46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34명은 격리 중, 12명은 완치돼 격리 해제됐다.

서울과 수도권에서만 확진자가 발생하던 코로나19가 대구ㆍ경북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경남지역에서도 경계심을 높여야 할 시점이다. 아직 경남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대구ㆍ경북과 지리적으로 가까워 사실상 일일 생활권이란 점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 양산시민신문

이에 경남도는 31번째 확진자 동선에 경남이 포함돼 있거나, 확진자가 도민과 접촉한 상황이 확인될 경우 모든 가용 자원을 가동해 즉시 환자 후송, 자가 격리, 시설 방역, 상황 공유 등 매뉴얼에 따라 신속 대처할 방침이다.

또한, 도내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관리 수위도 높인다. 경남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은 834명이다. 이 가운데 방학 때 중국으로 가지 않은 학생 134명을 제외한 700명이 중국을 다녀왔거나, 현재 현지 체류 중이다. 반면, 지난 14일 기준 중국인 유학생 102명은 이미 입국해 기숙사 또는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 신입생 포함 659명이 이달 말 또는 내달 초 중국에서 들어올 예정이다.

이 가운데 양산지역은 중국인 유학생이 모두 3명이다. 이 가운데 1명이 방학 때 중국으로 갔다가 귀국했다. 양산시보건소에 따르면 해당 유학생은 귀국 후 부산에 있는 친구 집에서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마친 상황이다.

한편, 각 대학은 입국 단계부터 차량을 지원해 사전 방역 조치한 기숙사까지 이동시켜 우선 14일 동안 격리 조처할 예정이다. 2주 동안 건강상태를 매일 두 차례 모니터링 해 발열이나 이상증세 발생 때 신속한 신고와 검진을 통해 전염병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장정욱 기자 / cju@ysnews.co.kr입력 : 2020년 02월 19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0,225
오늘 페이지뷰 수 : 300
총 페이지뷰 수 : 41,131,851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