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9 오후 03:3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옛 터미널 앞 도로침하 복구, 한 달 이상 걸린다

양산시, 4월 초까지 교통통제
시민 불편ㆍ상인 피해 장기화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20년 03월 05일
옛 시외버스터미널 일대 원도심에 발생한 지반침하가 복구까지 한 달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시민 교통 불편과 일대 상인 피해가 상당할 전망이다. 

양산시는 지난달 28일 옛 시외버스터미널(중부동 402번지 일대) 주상복합아파트 지하 4층 터파기 공사 도중 삼일로 2차선 도로가 내려앉자 경찰과 함께 주변에 펜스를 설치하고 교통을 통제했다.

ⓒ 양산시민신문

사고 당일 현장에서 시공사와 관계기관 대책회를 한 결과 5일(오늘)까지 보수ㆍ보강을 비롯한 도로 재포장을 마치고 차량통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지반침하에 따른 그라우팅(시멘트와 같은 충전재를 주입하는 공법)으로 도로 아래 복개구거가 솟아오르고, 주변 벽체가 일부 탈락하는 등 변위가 발생해 전면 복구 후 도로를 다시 포장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교통통제 기간이 4월 초까지 한 달 이상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양산시는 “공사 기간 교통통제로 인해 시민과 주변 상인의 교통 불편을 예상함에 따라 이른 시일 내 복구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산시는 주상복합아프트 건축현장 차수(물막이) 공사 보강에 대해 전문가 자문을 거쳐 차수가 완벽한 것을 확인한 뒤 공사를 재개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20년 03월 05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1,980
오늘 페이지뷰 수 : 13,644
총 페이지뷰 수 : 40,000,340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