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7 오후 12:33: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소토초 인근 위험물 저장창고 건립, 교육청도 ‘반대’

교육청, 양산시에 ‘반대’ 검토 의견 회신
“학교와 거리 93.7m 불과, 사고 우려돼”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7월 09일
양산교육지원청이 소토초 인근에 위험물 저장창고 건립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양산교육지원청(교육장 박종대)은 지난 7일 소토초 교육환경보호구역 내 위험물 저장 및 처리시설 건립 허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담은 검토 의견을 양산시에 전달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학교장 반대 의견만 첨부한 것과는 사뭇 달라진 상황이다.

양산교육지원청은 “위험물 저장창고가 학교와 거리가 93.7m로 상대보호구역 내에 있지만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른 지역교육환경보호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하는 사안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면서도 “하지만 위험물의 인화성ㆍ발화성 등 성질을 고려해 안전사고와 학생 보건위생 보호 등을 필요하다고 판단, 분명한 반대 의견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최근 상북면 소토초 100m 내 거리에 석유, 질산염류, 과염소산 등 화학물질을 보관ㆍ처리하는 ‘위험물 저장 및 처리시설’에 대한 건축물 용도변경 신청이 들어와 양산시를 포함해 관련 기관이 일제히 검토에 들어갔다.

양산소방서는 지난달 16일 설치 기준에 부합한다며 일찌감치 허가를 내줬고, 양산교육지원청은 지난달 26일 ‘양산시가 적극 검토해 달라’는 의견을 양산시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 소토초 학부모와 인근 지역 주민이 양산시, 양산교육지원청, 소토초 앞 등에서 위험물 저장창고 건립 반대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 양산시민신문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소토초 학부모들과 인근 지역 주민이 발끈했다. 이들은 “학생 학습권과 주민 주거권ㆍ환경권을 도외시한 무책임함으로 이번 허가 신청이 진행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30일부터 양산시와 양산교육지원청, 소토초 앞 등에서 반대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양산시가 양산교육지원청에 검토를 재요청했고, 교육청은 환경전문기관 등에 의뢰에 심도 있는 검토를 거친 후 ‘반대’로 최종 결론 내렸다.

양산시는 “교육청 검토 의견을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오는 17일까지 신청 반려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7월 09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8,578
오늘 페이지뷰 수 : 3,489
총 페이지뷰 수 : 41,776,938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