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7 오후 12:33: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배변 못 가려서” 9층에서 반려견 던져

반려견 2마리 던진 40대 남성 입건
생명 건졌지만, 척추 골절 등 부상

개인이 구조ㆍ치료ㆍ입양까지 나서
“다시는 끔찍한 반려견 학대 없어야”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7월 13일
배변을 못 가린다는 이유로 반려견 2마리를 아파트 9층에서 던진 40대 남성이 불구속 입건됐다.

양산경찰서(서장 이병진)는 지난 9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40대 남성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 씨는 8일 오후 6시 30분께 자신이 기르던 말티즈 2마리를 아파트 9층에서 집어던진 혐의를 받았다. 말티즈들은 나무에 부딪힌 뒤 화단에 떨어져 다행히 생명은 건졌지만, 척추 골절 등 심하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반려견이 배변을 가리지 못해 홧김에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40대 남성이 배변을 못 가린다는 이유로 반려견 2마리를 9층 높이 아파트 창문으로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웅상이야기 사진제공
ⓒ 양산시민신문

한편, 이 같은 사건이 알려지자 한 개인이 구조에서 치료, 입양까지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사고 직후 피해 반려견 구조에 적극 나선 온라인 커뮤니티 ‘웅상이야기’의 한 회원은 “경찰관과 함께 반려견 주인을 만나 소유권 포기 각서를 받았고, 유기견 구조 봉사활동을 하는 지인이 분양하기로 했다”며 “엄마 말티즈는 척추가 부러져 현재 일어설 수 없고, 아기 말티즈는 아직 큰 증상은 없지만, 추락사고는 1~2주 후 돌연사하는 경우가 많다고 해 건강상태를 계속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일부 회원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고 후원계좌 개설을 요청하기도 했다.

카페 운영자는 “반려견 구조에 나선 회원에게 후원계좌 개설 의사를 물으니 ‘지금은 피해 반려견들이 건강을 회복하는 게 우선’이라며 마음만 고맙게 받겠다는 말을 대신 전했다”며 “회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반려견들 건강 회복과 행복을 바라며, 다시는 이런 끔찍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엄아현 기자 / coffeehof@ysnews.co.kr입력 : 2020년 07월 1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8,578
오늘 페이지뷰 수 : 4,214
총 페이지뷰 수 : 41,777,663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