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3 오후 04:12: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특별기고] 7대 양산시의회 첫 공무국외여행을 다녀와서 1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18년 11월 06일
 
↑↑ 김효진
양산시의회 부의장
ⓒ 양산시민신문  
이른 새벽잠에서 깨 시원한 새벽 공기와 함께 하루를 맞이했다. 오늘은 여느 때와 달리 기대 반 걱정 반으로 그다지 편하지 않은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이런 마음과 달리 하늘은 천고마비 계절을 뽐내며 너무나 맑고 화창해 조금이나마 무거운 마음에 스스로 위안을 삼아본다.

오늘은 제7대 양산시의회 첫 공무국외여행의 날. 먼저 지난 8년간 시민 여러분의 큰 도움으로 시민 복리 증진을 위해 일할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 매년 한 번 공무국외여행을 통해 세계 여러 나라의 정치ㆍ경제ㆍ문화ㆍ역사ㆍ복지ㆍ도시건설 등 다양한 나라의 다양성을 보고, 듣고, 느끼면서 의원 개인 역량 강화는 물론 우리 시 현실과 비교해 보다 나은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마련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번 공무국외여행지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5박 7일간 일정으로 역사ㆍ문화ㆍ도시재생 및 개발ㆍ상수도ㆍ노인복지시설 등 다양한 부분에 걸쳐 시찰 및 견학 일정으로 준비됐다.

첫째 날, 오전 10시 30분 김해국제공항 출발 후 6시간 비행 끝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 오후 3시 30분에 도착했다. 시차는 한국보다 한 시간 느렸다. 날씨는 맑았으나 온도가 영상 32℃로 매우 더운 날씨였다. 가이드 미팅 후 곧바로 첫 방문지인 쿠알라룸푸르 랜드 마크인 ‘패트로 나스 트윈타워’로 이동했다.

ⓒ 양산시민신문

일명 쌍둥이빌딩(88층)으로 말레이시아가 2020년 선진국에 합류한다는 비전 2020 계획을 상징하는 건물로, 1992년 착공해 1999년 8월에 준공해 개관했다. 이 계획은 현재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모든 일에는 철저한 기본계획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또한 이곳은 대한민국의 우수 건축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대표적인 건물로 한쪽은 일본에서 시공하고 나머지 한쪽은 우리나라 삼성건설에서 시공했다고 한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큰 자긍심을 느꼈다. 아쉬운 부분은 건물 정면 국기게양대가 3곳 있었는데 모두 말레이시아 국기만 게양돼 있었다. 건물을 시공한 우리나라 태극기가 같이 게양되길 소원해 본다.

다음 일정은 저녁식사 후 ‘잘란알로’라는 야시장 견학이었다. 늦은 시각 많은 사람이 저녁식사를 하고 있었으며 많은 관광객이 있었다. 동남아시아 여러 나라 공통점을 알 수 있었다. 더운 기후 조건으로 저녁 늦은 시각에 야시장이 형성되며 늦게까지 장사하고 있었다. 장시간 비행과 견학 일정으로 매우 피곤한 몸으로 호텔로 이동 첫날은 이렇게 마무리했다.

둘째 날, 아침 맑은 햇살과 함께 하루가 시작됐다. 공식 일정은 여행자센터 및 행정 중심 복합도시 푸트라자야 시찰 예정이었으나 이동 거리 단축을 위해 푸트라자야 시찰은 다음 날 일정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공식 일정에는 없지만 이 나라 휴양문화가 궁금했다. 대표 휴양지인 ‘켄팅하이랜드’를 견학하기로 하고 아침 일찍 출발했다. 휴양지는 해발 약 2천m 높은 산자락에 있었다. 이유는 명칭에서 알 수 있듯 더운 열대성 기후 때문이다. 10월 평균 기온이 32℃ 정도지만 이곳은 25℃로 매우 시원했다. 휴양시설에는 복합문화센터, 쇼핑센터, 실내 놀이시설 등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가 많은 방문자 마음을 사로잡는 실로 어마어마한 규모였다. 밖에는 엄청난 규모의 야외 놀이시설 공사가 한참 진행 중이었다. 준공 이후 개관되면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우리 시 통도환타지아, 에덴밸리 등에도 대형 쇼핑센터와 복합문화센터를 추가해 복합휴양시설로 추진해 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점심을 먹고 공식 일정 장소로 이동했다. 마 틱 말레이시아 여행자센터는 1935년 건축된 역사적 랜드마크인 쿠알라룸푸르 건물 내에 위치했고 말레이시아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또한 이곳에서 이 나라 전통공연 마틱이란 공연을 관람했다.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없었으나 왠지 진한 슬픔을 느끼면서 우리나라와 같이 많은 외국의 침략으로 인해 국민 애환이 담긴 공연으로 국가가 힘이 있어야 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해 본다.

다음 일정으로 1888년 개장한 센트럴마켓 재래시장을 견학했다. 특이한 것은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현대화사업으로 대형 잡화점을 개장해 기존 재래시장과 공존하며 세계 각 나라 많은 여행자의 관광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었다. 우리 시 남부ㆍ북부ㆍ덕계시장 옆에 과연 이런 대형 잡화점을 신설한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고민됐다. 역시 여기에는 국민성의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스스로 자신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셋째 날, 피곤한 몸으로 아침을 맞이했다. 오늘 일정은 가장 힘든 일정이 예상됐다. 국립이슬람사원 견학, 시티갤러리 방문, 독립광장 메르데카, 행정 중심 복합도시 푸트라자야 시찰 후 저녁 7시 35분 비행기로 싱가포르로 이동해야 되는 일정으로 걱정부터 된다. 더운 날씨에 기온 차로 이미 체력은 바닥이 난 상태라 버스에 오르자마자 다들 잠을 잔다. 국립이슬람사원에 도착, 국민 70%로가 이슬람 그리고 도교, 불교, 기독교 등 보편적 종교 갈등은 없다고 했다. 국민 대다수가 이슬람이고 혜택도 많았다. 이슬람 종교로 등록하면 학교 교육이 무상이라 했다. 그리고 능력이 있으면 아내를 3명까지 둘 수 있다고 해 종교의 다양성을 느낄 수 있었다.

다음은 쿠알라룸푸르시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볼 수 있는 시티갤러리 견학 장소로 이동했다. 1층 전시실은 주로 사진으로 과거, 현재를 전시해 쿠알라룸푸르 도시 형성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었다. 2층 영상관에서 레이저쇼로 도시의 비전 쇼를 통해 도시 연혁을 알 수 있었다. 쿠알라룸푸르란 용어는 두 강이 모인다는 뜻이라 했고, 이 도시는 그야말로 두 강이 모인 습지에서 도시가 형성됐다는 것을 보고 큰 도시 형성에 강이 꼭 필수 조건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바로 옆에 있는 독립광장 메르데카에서는 먼저 우리나라와 축구 수중경기가 떠올랐다. 이 나라도 독립의 상징을 잘 보존하고 있었다. 앞서 생각한 국가의 중요성을 다시 느끼면서 ‘국가가 있어야 국민이 있고, 국민이 있어야 국가가 있다’는 생각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의무와 권리를 생각한다. 이번 연수로 애국자가 된 듯하다.

점심식사 후 말레이시아 마지막 시찰 장소인 쿠알라룸푸르 행정 중심 복합도시 푸트라자야로 이동했다. 낮 햇살이 너무 뜨거워 숨조차 쉴 수 없었다. 우리나라 행정수도 세종시를 연상해 봤다. 역시 이곳에서도 다양한 국민성을 느낄 수 있었다. 이곳 푸트라자야는 행정수도임과 동시에 IT 산업의 발전 기틀을 추구해 전 세계적으로 성공적인 도시로 평가 받고 있다. 과연 우리나라 세종시의 현실은 처음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궁금했다.

저녁을 먹고 공항으로 이동했다. 저녁 7시 35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출발, 1시간 20분 비행 끝에 싱가포르 공항에 도착했다. 늦은 저녁 10시 호텔 체크인 후 방으로 갔다. 오늘 일정은 예상대로 힘든 하루였다.<다음 호에 계속>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18년 11월 06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31,011
오늘 페이지뷰 수 : 17,105
총 페이지뷰 수 : 28,950,559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