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1 오후 04:13: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詩 한 줄의 노트] 난초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20년 03월 24일
난초

                              가람 이병기

빼어난 가는 잎새 굳은 듯 보드랍고
자줏빛 굵은 대공 하얀 꽃이 벌고
이슬은 구슬이 되어 마디마디 달렸다.

본디 그 마음은 깨끗함을 즐겨하여
정(淨)한 모래 틈에 뿌리를 서려 두고
미진(微塵)도 가까이 않고 우로(雨露) 받아 사느니라.


l 시 감상

 
↑↑ 이신남
시인
양산문인협회 회원
ⓒ 양산시민신문
 
문여기인(文如其人) 글은 곧 그 사람이다. 얼굴은 안 보여도 글 속에서 그 사람의 마음이 읽힌다.
화려함이 아닌 은은함으로 사람을 매료시키는 베란다 화분 군자란의 꽃 대공을 보면서 문득 이병기 시조시인의 난초4를 떠 올렸다. 옛것을 돌아보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이기도 하지만 시조를 읊어보면서 인간 삶의 비유와 함께 작자의 인품을 생각했다. 난초예찬. 그 속에서 인생의 향기를 찾으려 했던 화자의 마음, 2연의 마지막 표현은 난초의 고결한 품격과 정결함을 나타냄으로써 마음 한 구석의 이기심을 채우고 배려하지 않는 우리들에게 올바른 삶의 길을 깨우쳐주기 위함이리라. 어지러운 세상, 두려움으로 허덕이는 현대인들에게 정신적인 위안을 찾는 방법으로 난과의 교감. 관조의 힘을 키우고 마음을 정화시키며 불안에서 벗어나는 좋은 방법 중 하나라 여긴다. 현대인의 삶은 늘 바쁘다.
무엇을 바라고 무엇을 얻으려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스스로 만족하며 살 수 있는 인생은 짧다. ‘정(淨)한 모래 틈에 뿌리를 서려 두고/미진(微塵)도 가까이 않고 우로(雨露) 받아 사느니라.’의 표현처럼 난초의 청아함이 던져 준 메시지가 잠언으로 남는 시조 한 수가 됐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20년 03월 24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24,609
오늘 페이지뷰 수 : 1,514
총 페이지뷰 수 : 38,735,397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