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7 오전 10:38: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슬기로운 명상생활] 명상과 경영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21년 02월 16일
↑↑ 박대성 원불교대학원대학교 교수(원불교 교무, 명상ㆍ상담전문가)
ⓒ 양산시민신문

카페에 앉아 커피 한 잔을 앞에 놓고 컴퓨터로 인터넷에 접속하고 있다. 창밖을 보니 사람들은 누구나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이것저것 검색을 하고 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소셜서비스(SNS)에 접속하거나 인터넷 쇼핑을 즐긴다.

재미있게도 이 과정에 등장하는 모든 관련인이 명상을 삶의 중심에 놓고 사는 사람들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Bill Gates), 애플의 스티브 잡스(Steve Jobs) 트위터의 창립자 잭 도시(Jack Dorsey)가 그렇다. 알리바바의 마윈은 명상과 기공을 즐기며, 태극권(tai chi)의 애호가로 센터를 설립하고 이연걸과 함께 무술을 주제로 한 영화까지 찍은 사람이다.

비즈니스에 특화된 SNS인 링크드인(LinkedIn)의 최고 경영자 제프 와이너는 매일 명상 앱을 활용하며, 자신의 리더십의 원천으로 삼고 있다고 하며, 굴지의 자동차 회사인 포드(Ford) 아들이자 최고 경영자인 윌리엄 포드 주니어 또한 포드가 부도 위기가 닥쳤을 때, 명상으로 어두운 순간을 빠져나올 수 있게 해준 요인이 됐다고 한다.

아예 회사 내부에 명상센터를 운영하는 회사도 증가하고 있다. 대표적인 회사가 바로 구글(Google)이다. 엔지니어이자 명상가였던 차드 멩 탄(Chad-Meng Tan)은 직원들 감성 지능(Emotional Intelligence, 흔히 E.Q로 알려짐)을 향상하는 명상법을 뇌과학자, 심리학자들과 함께 고안해냈다. 7주간에 걸쳐 20시간 동안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내면검색(Search Inside Yourself)’이라고 불린다. 재작년(2019년)에 국내에 처음 소개돼 필자도 참석한 워크숍에는 일반적인 의미의 명상가들이 아닌 젊은 창업자들과 기업가들 수백명이 성황을 이루기도 했다.

위에 소개한 해외 기업가들의 회사는 물론이고 국내에도 2000년대부터 명상에 관한 관심이 높아졌다. 삼성, LG, SK, 유한킴벌리,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국내 굴지의 기업과 대표적 공기업이 직원을 위한 명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017년 경북 문경에 임직원을 위한 자체 힐링센터를 오픈했으며, 삼성전자도 같은 해 경북 영덕에 국내 최대 규모 명상센터를 갖춘 인재연수원의 문을 열었다.

명상을 경영에 도입하려는 움직임은 다만 일시적 유행이 아니라 실제로 기업 매출과 운영 및 인적자원 개발에 지대한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직원들에게 명상 앱 ‘헤드스페이스(Headspace)’를 이용하게 한 뒤 설문을 한 결과, 응답자 중 70% 이상이 명상이 업무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제부터 자신의 삶과 조직을 지속 가능하고 효율적으로 경영하고자 한다면 무엇보다 명상을 해야 한다.
홍성현 기자 / redcastle@ysnews.co.kr입력 : 2021년 02월 16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9,111
오늘 페이지뷰 수 : 9,522
총 페이지뷰 수 : 45,754,041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1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2020년 05월 22일 / 인터넷신문 발행연월일 2020년 05월 01일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