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7 오전 10:38: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슬기로운 명상생활] 결가부좌? 반가부좌?①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21년 02월 23일
↑↑ 박대성 원불교대학원대학교 교수(원불교 교무, 명상ㆍ상담전문가)
ⓒ 양산시민신문

초보자가 명상을 하기 위해 먼저 자리에 앉다 보면 다리 모양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양다리를 엑스(X)자 모양으로 교차해 앉는 ‘결가부좌’ 또는 한쪽 다리를 반대쪽 허벅지 위에 걸쳐 올려놓는 ‘반가부좌’를 떠올리기 쉽다.

가장 이상적인 명상 수행자 모습을 형상화한 불상(佛像)의 다리 모양은 거의 모두 결가부좌를 하고 있다. 이 자세를 가장 이상적인 명상의 좌법으로 이해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이 결가부좌는 취하기도 어렵고, 일정 시간 유지하기도 쉽지 않다. 특히, 필자처럼 다리가 짧고 허벅지가 두꺼운 토종 한국인의 경우 결가부좌에서부터 명상에 대한 오만 정이 다 떨어질 수 있다. 억지로 다리를 교차로 꼬아 앉다 보면 골반에 큰 압력이 가해져 틀어지거나 심하면 염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한쪽 다리만 반대쪽에 올려 고정하는 반가부좌도 왼쪽, 오른쪽 다리를 교대로 바꾸지 않고 오래 명상을 하다 보면 마찬가지로 고관절의 좌우가 어긋나게 된다. 온몸의 장기를 떠받치고 있는 골반이 틀어지게 되면 내장기관까지 그 영향을 받게 된다.

소태산 대종사는 원불교 경전인 『정전』 ‘좌선법’에서 “좌선의 방법은 극히 간단하고 편이하여 아무라도 행할 수 있나니, 좌복을 펴고 반좌(盤坐)로 편안히 앉은 후에 머리와 허리를 곧게 하여 앉은 자세를 바르게 하라”고 다리 모양을 정의하고 있다. ‘반좌’는 짧은 발이 달린 작은 밥상인 소반(小盤)처럼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평평한 자세를 말한다. 왼쪽이든 오른쪽이든 한쪽 발뒤꿈치를 회음(會陰) 안쪽으로 붙이고 반대 발을 당겨 앉게 되면 두 무릎이 수평으로 고르게 된다. 물론, 반좌로 앉을 때도 좌우 다리를 순서를 정해 일정하게 교대해서 앉아야 틀어지지 않는다.

또, 하나는 방석(좌복)이나 쿠션을 엉덩이(꼬리뼈)에 충분히 받치는 것이다. 옆에서 봤을 때 자신의 꼬리뼈가 무릎보다 낮거나 수평이 될 경우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허리가 굽어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아랫배에 압력(腹壓)이 가해져 호흡을 자연스럽게 하기 어려워진다.
양산시민신문 기자 / mail@ysnews.co.kr입력 : 2021년 02월 23일
- Copyrights ⓒ양산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동영상
교육
방문자수
어제 페이지뷰 수 : 19,111
오늘 페이지뷰 수 : 9,022
총 페이지뷰 수 : 45,753,541
상호: 양산시민신문 / 주소: [50617] 경상남도 양산시 중앙로 206, 4층(북부동) / 발행인·편집인 : 김명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관 / mail: mail@ysnews.co.kr / Tel: 055-362-6767 / Fax : 055-362-9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1291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경남, 아024451 / 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2020년 05월 22일 / 인터넷신문 발행연월일 2020년 05월 01일
Copyright ⓒ 양산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