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양산시, 2개월 만에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탈출..
경제

양산시, 2개월 만에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탈출

엄아현 기자 coffeehof@ysnews.co.kr 입력 2021/10/06 10:35 수정 2021.10.06 10:56
상북면 대단지 아파트 미분양 속출로 지정
웅상지역 미분양 발생했지만, 빠르게 소진
“부동산 활성화로 당분간 재지정 없을 듯”


양산시가 미분양관리지역에서 제외됐다. 지난 7월 말 지정 후 2개월 만에 탈출에 성공한 것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달 30일 제61차 미분양관리지역을 지정ㆍ공고하면서 경남 거제와 충남 아산 등 2개 지역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미분양관리지역이었던 양산과 창원, 그리고 전남 광양이 제외되면서 3곳이 줄어들게 됐다.

‘미분양관리지역’이라는 용어가 등장한 것은 5년 전이다. 정부가 2016년 8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내놓으면서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로, 주택공급시장 안정적 관리를 위해 미분양 증가지역 특별 관리에 나서면서다. 기준은 미분양 500가구 이상인 시ㆍ군ㆍ구 가운데 ▶미분양 증가 ▶미분양 해소 저조 ▶미분양 우려 ▶모니터링 필요지역 등 요건 가운데 1개 이상이면 지정한다.

양산은 그동안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총 3번 지정됐다. 최초 지정은 미분양 주택이 834가구를 기록한 2017년 2월로, 7개월간 관리대상으로 유지되다 그해 8월 해제됐다. 그리고 2년 만인 2018년 7월 또다시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당시 동부양산(웅상)과 사송신도시에 대단지 아파트들이 대거 미분양 사태를 빚은 후, 30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겨우 지정 해제된 바 있다. 그러다 올해 상북에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에 나서면서 미분양이 속출, 지난 7월 말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동시에 동부양산에 1천694가구 규모 아파트 2곳이 분양하면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했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시장 활성화에 힘입어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빠르게 소진돼 2개월 만에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됐다.

양산시는 “최근 부동산시장에서 신축 아파트 선호 추세가 두드러지면서 조만간 미분양 물량이 100% 소진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또, 이달 신규 아파트 분양 소식이 있지만, 양산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다시 지정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