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경남균형발전위 출범 “부ㆍ울ㆍ경 메가시티 밑그림 그린다”..
정치

경남균형발전위 출범 “부ㆍ울ㆍ경 메가시티 밑그림 그린다”

엄아현 기자 coffeehof@ysnews.co.kr 입력 2022/01/14 11:38 수정 2022.01.14 12:05
<부울경메가시티특별법> 제정 통해 추진 속도↑
광역교통조정권 등 주요 권한 부여 방안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 직속 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두관ㆍ송기도) 경남지역 출범식과 정책발표회가 14일 경남도당에서 열렸다.

김정호 경남도당위원장 축사로 시작한 행사는 김두관ㆍ송기도 공동위원장 인사말이 이어졌으며, 경남지역 주요 정책을 제안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출범식에는 90여명이 참석해 균형발전위원회 경남공동위원장, 부위원장 등 주요 직책을 임명받았다. 이들은 향후 선거 기간에 경남지역 조직 활동과 더불어 지역 실정에 맞는 균형발전 정책을 개발하고 제안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4일 열린 균형발전위원회 중앙출범식에서 이재명 후보는 축사를 통해 “균형발전은 대한민국 미래 설계와 긴밀히 연결된 제4기 민주정부 핵심과업”이라며 “이재명 정부는 대한민국을 일극에서 다극체제로, 더 많은 권한과 자원이 골고루 배분되도록 할 것”이라고 균형발전 철학을 전면에 표방한 바 있다. 특히, 전국을 초광역권으로 재편하고자 하는 후보 의지가 확인된 만큼, 균형발전위원회 차원에서는 지역별 미래와 비전 설계에 더욱 힘을 쏟을 예정이다.

김두관 위원장은 “경남은 5극3특체제의 첫걸음인 부ㆍ울ㆍ경 메가시티 중심축”이라며 “초광역체제 개편에 막중한 과업이 있다”며 말했다. 아울러 “<부울경메가시티특별법> 제정 추진을 통해 조직과 재정, 권한을 명확히 해 추진에 속도를 높이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날 정책 부문 발표를 맡은 장동석 경남대 교수는 특별입법을 통해 부ㆍ울ㆍ경 메가시티를 구체화해 광역교통조정권과 재정 등에 있어 핵심 권한을 확보하는 방안, 법정사무 구체화와 중앙정부와 교섭권, 집행기관 마련 등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핵심 R&D 인력 확보를 위한 부ㆍ울ㆍ경 통합과학기술원 설립 추진, 동남권 지역화폐 등도 제안했다.

경남균형발전위원회는 “균형발전위원회 경남지역 출범을 통해 부ㆍ울ㆍ경 메가시티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재명 후보가 공언한 대로 부ㆍ울ㆍ경 메가시티가 구체적인 모습을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