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김두관 의원, 기초의회 득표비례에 기반한 완전비례제 제안..
정치

김두관 의원, 기초의회 득표비례에 기반한 완전비례제 제안

엄아현 기자 coffeehof@ysnews.co.kr 입력 2022/06/15 14:22 수정 2022.06.15 15:50
“기초의회, 지역구 구조 없애고 거대 양당 기득권 내려놓아야”

김두관 국회의원. [양산시민신문/자료사진]
기초의회의 완전비례제 도입을 내용으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김두관 국회의원(민주, 양산 을)이 발의한 개정안에 따르면 기초의회 기존 지역구 구조를 없애고 득표비례에 기반한 정당명부식 완전비례제를 도입하도록 했다. 또, 의원 총정수는 기존 공직선거법대로 유지하되, 각 의회 의원 정수는 해당 자치구ㆍ시ㆍ군의원 정수확정위원회가 하도록 하고, 7인 이상 35인 이하로 해 시ㆍ도 조례로 정하도록 했다.

그간 유권자 의사를 다양하게 반영하기 위해 정당 의석 득표비례를 획기적으로 높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공감을 얻어왔다. 승자 독식과 양당 체제를 공고히 하는 현행 선거구조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기초와 광역의회부터 정당 득표에 기반한 의석구조 확립이 필수적이라는 것.

실제,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개혁특위에서는 기초의회 단위에서 중대선거구제를 실험적으로 하는 안을 마련했지만, 결국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다.

김 의원은 “기초의회부터 소수정당 진입 기반을 만들어 풀뿌리부터 의회를 통해 다양한 의사가 표출되는 건강한 정치생태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당리당략을 넘어 정치개혁을 위한 근본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의원은 5월 10일 김성주, 배진교, 용혜인, 조정훈 의원 공동 주최로 ‘지방정치 대전환, 완전비례제로 디자인하자’는 제목의 토론회를 개최하고, 이와 관련한 내용을 깊이 있게 다룬 바 있다.

김 의원은 “정치개혁 논의는 이제 시작”이라며 “민주당이 다수당의 책임 의식과 진정성으로 정치개혁 의제를 끝까지 관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