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영산대 인도네시아 반둥세종학당, 현지 수강생 누적 1천명 ..
교육

영산대 인도네시아 반둥세종학당, 현지 수강생 누적 1천명 돌파

엄아현 기자 coffeehof@ysnews.co.kr 입력 2022/07/19 09:48 수정 2022.07.19 13:23
운영 4년 만에 누적 1천39명으로 늘어

영산대 반둥세종학당이 8일 인도네시아에서 수료식을 열었다. [영산대/사진 제공]

“영산대학교 반둥세종학당은 선생님이 열정적으로 강의하기로 유명해요. 인도네시아 현지 학생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알려주는 최고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지난 8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열린 와이즈유 영산대학교 ‘반둥(Bandung)세종학당’ 수료식에 참석한 안니사(27) 학생의 말이다.

수료식에는 수강생 대표 50여명이 참석해 케이팝 노래와 댄스, 한복 입고 제기차기 등 한국의 현재 문화와 전통문화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영산대 반둥세종학당이 8일 인도네시아에서 수료식을 열었다. [영산대/사진 제공]

영산대 인도네시아 반둥세종학당 수강생이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 1천39명을 기록하며, 한국어와 문화를 전하는 허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세종학당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세종학당재단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세계에 보급하고자 기관을 선정해 운영된다. 영산대는 2019년 6월 운영학당으로 지정됐다.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영산대 반둥세종학당 인기는 실무적이고 우수한 교육체계 덕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반둥세종학당장인 영산대 법학과 박지현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환경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며 현지인에게 맞는 교수법을 연구하고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함정오 영산대 대외협력단장은 “전 세계에서 인구가 네 번째로 많은 인도네시아에서 K-컬처에 관한 관심과 한국어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이러한 분위기를 예민하게 파악하고 질적으로 최고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영산대 반둥세종학당이 민간외교 사절단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산대 반둥세종학당은 2019년 운영학당 지정 당시 교육생 31명에서 출발, 이듬해인 2020년 115명, 2021년 675명, 올해 상반기 218명 등으로 증가해 누적 인원은 총 1천39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인원은 시작 시점보다 33배 이상 늘어났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