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김두관 의원, <등록금 인상 방지법> 발의… 등심위 학생..
정치

김두관 의원, <등록금 인상 방지법> 발의… 등심위 학생 권한 강화

엄아현 기자 coffeehof@ysnews.co.kr 입력 2022/07/19 17:40 수정 2022.07.20 10:22
등록금 인상 한도 기존 3개년 물가상승률 평균 1.5배→1.2배 축소
김 의원 “법안 개정 통해 정부와 학교의 일방적 의사결정 막을 것”

김두관 국회의원. [양산시민신문/자료사진]
김두관 국회의원(민주, 양산 을)이 19일 등록금 인상을 방지하고, 등록금을 산정하는 등록금심의위원회에서 학생들 권한을 강화하는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일명 등록금 인상 방지법)을 대표발의했다.

최근 물가 상승으로 가계 부담과 부채는 커지고 있는데, 윤석열 정부는 등록금 규제를 완화해 실질적으로 등록금 인상을 시사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등록금 인상은 물가상승률을 근거로 하기 때문에, 등록금이 인상되면 학생들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등록금을 산정하기 위해서는 학생, 교직원,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하는 등록금심의위원회(이하 등심위)를 운영해야 한다. 하지만 등심위 구성 중 관련 전문가 선임 과정이 학교와 학생의 협의를 바탕으로 해 강제성이 없고, 동수를 추천하더라도 학교측 위원이 1명만 많아도 학교측에 따라 의사가 결정되는 구조다. 게다가 사립대학 재정에서 등록금 의존율은 50%를 초과하는 반면, 재단전입금 평균은 5.5%에 불과하고 전혀 납부하지 않는 대학도 있는 등 재정 부담 대부분을 학생들이 지고 있다.

때문에 등록금 심의 과정에서 학생이 학교 구성 주체로 의사결정 과정에 민주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고등교육법을 개정해 학생들 권익 보호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있었다.

주요 내용은 등심위 ‘관련 전문가’를 선임할 때 기존 ‘협의’에서 학생과 학교가 동일 비율로 추천하게 해, 실질적으로 학생과 학교측이 같은 의사결정 권한을 갖도록 개정했다. 또한, 등록금 산정 기준에서 기존 직전 3개 연도 소비자물가상승률 평균에 1.5배를 곱하는 것을 1.2배수로 조정해 물가 상승에 따른 등록금 인상 부담을 낮췄다.

더불어 대학 재정에서 등록금 의존율을 낮추고 정부 지원과 대학 자구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정부 재정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등록금 인상률과 의존율을 반영한 평가 기준을 신설해 반영하도록 했다.

김 의원은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학생과 학부모 부담이 큰 상황인데도 정부가 오히려 등록금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는데, 이를 방지하고자 법안을 발의했다”며 “또한, 정부와 학교가 일방적으로 등록금을 산정하는 것을 막고, 학생 스스로가 권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법안 개정이 필요했다”고 법안 제정 취지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