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영산대 미용예술학과, 미용 분야 교원 산실 발돋움..
교육

영산대 미용예술학과, 미용 분야 교원 산실 발돋움

엄아현 기자 coffeehof@ysnews.co.kr 입력 2022/09/20 09:31 수정 2022.09.20 09:49
졸업생 11명, 국내 10개 대학 전임ㆍ초빙교원 임용

왼쪽부터 영산대 미용예술학과 김소현ㆍ이연서 동문. [영산대/사진 제공]

와이즈유 영산대학교 Art&Tech대학 미용예술학과 졸업생들이 대학 전임교원과 초빙교원으로 꾸준히 임용돼 눈길을 끈다.

올해는 영산대 미용예술학과 학사, 석사, 박사과정을 모두 졸업한 동문 2명이 대학 교원에 임용됐다. 김소현 교수는 광주대 전임교원에, 이연서 교수는 영산대 초빙교원이 됐다.

김소현 동문은 “제자들이 디자인에 대한 모범답안만 좇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믿고 역량을 마음껏 드러낼 수 있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서 동문은 “풍부한 현장 실무교육과 미국에서 배운 특수분장 교육 등을 바탕으로 학생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을 포함해 지금껏 미용예술학과 졸업생은 모두 11명(전임교원 8명, 초빙교원 3명)이 국내 10개 대학에 교원으로 임용됐다. 이를 제외한 미용예술학과 출신 겸임강사는 23명으로 앞으로 전임ㆍ초빙교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용예술학과의 전문적인 교육체계 덕분이다. 미용예술학과는 영남권 최초 4년제 미용대학으로, 학사를 비롯해 석사와 박사과정까지 운영 중이다.

특히, 미용예술대학원을 통해 2013년 영남권 첫 미용예술학 박사를 배출하는 등 미용산업 전문화와 고급인력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미용예술학과는 교육과정을 헤어디자인, 피부미용, 메이크업, 네일 등 4개 영역으로 나눠 학년ㆍ단계별 심화학습을 하고 있다. 아울러, 외국어 교육을 통해 국제비즈니스 감각을 갖춘 미용전문가를 양성하는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최화정 미용예술학과장은 “우리 대학은 미용산업을 선도하는 인재를 양성하고자 앞으로도 꾸준히 이론과 실무를 겸한 교육을 할 것”이라며 “헤어, 피부미용, 메이크업, 분장, 네일 등 각 직무 분야 아티스트를 양성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