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에 개방형 수장고 건립 ‘첫 삽’..
문화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에 개방형 수장고 건립 ‘첫 삽’

홍성현 기자 redcastle@ysnews.co.kr 입력 2021/11/16 16:16 수정 2021.11.16 16:16
105억원 들여 2023년 완공 목표
문화재 수장과 동시에 관람 가능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에서 새로운 수장고를 짓는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새로운 수장고는 기존 ‘폐쇄형’이 아닌 소장 유물을 방문객이 직접 관람할 수 있는 ‘개방형’으로 지어질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양산시와 통도사는 문화재청 국비와 도ㆍ시비를 합쳐 총사업비 105억원을 들여 서운암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1층, 3천749㎡ 규모의 수장고 건립을 위한 공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삼보사찰 가운데 하나인 불보사찰 통도사에는 국보 1건, 보물 26건, 도지정문화재 62건 등 수많은 문화재가 있다. 통도사에는 1999년 개관한 한국 최초의 불교 전문 박물관인 성보박물관이 있어 그동안 문화재 수장과 관리에 큰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점점 늘어나는 유물로 이미 공간적인 한계에 다다랐을 뿐만 아니라, 시설이 낡아 체계적인 유물 관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새로운 수장시설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양산시는 “새로운 통도사 수장고가 완공될 경우 문화재의 체계적인 관리뿐만 아니라, 통도사가 소장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 불교문화 유물을 일반 방문객에게 전시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서운암 도자대장경, 들꽃축제, 염색축제 등과 접목해 새로운 관광지로서 시너지 효과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