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하늘과 땅을 잇는 사람의 念… 강성신 솟대 작가 첫 개인전..
문화

하늘과 땅을 잇는 사람의 念… 강성신 솟대 작가 첫 개인전 ‘안테나’

홍성현 기자 redcastle@ysnews.co.kr 입력 2022/02/11 16:21 수정 2022.02.14 09:55
2월 14~21일, 울산 남구 갤러리 Q

回向ㆍ회야강을 돌아 천성산으로 흐르다(100×70), 강성신 作

“무심히 삶을 되돌아보다 만든 솟대는 하늘과 땅 사이 사람이 念(념)을 담아 신을 향해 세운 안테나다”

나무나 돌로 만든 새를 장대나 돌기둥 위에 앉혀 하늘과 땅을 잇던 ‘솟대’, 화재나 가뭄, 질병 등 재앙을 막는 마을 수호신 역할을 하던 ‘솟대’를 주제로 한 전시회가 열린다.

양산시 소주동 백동마을에 사는 솟대 작가 山風(산풍) 강성신의 첫 개인전 ‘안테나(antenna)’가 2월 14일부터 21일까지 울산광역시 남구에 있는 문화공간인 ‘갤러리 Qㆍ빅테이블 카페’에서 선보인다.

山風 강성신 작가
강 작가는 솟대 작품에 천성산과 금정산에 많은 때죽나무와 쪽동백나무를 주로 사용한다. 구멍을 뚫는 것 외에 전동공구도 사용하지 않는다. 색깔도 가능한 나무 그대로 기름만 서너 번 먹인다. 주변에 자리한 흔함과 있는 그대로의 자연스러움을 솟대로 형상화해 하늘과 땅을 잇는 사람의 念(념)으로 승화하는 것이다.

강 작가는 “강이나 바다에 떠밀려오고, 산속이나 길거리 또는 장작더미에 버려지거나 태워질 죽은 나무에 생나무 솟대를 세울 때 나무와 새 그리고 물고기, 바라보는 사람이 함께하길 바란다”며 “뭇 생명을 존중하고, 평화롭게 공존하길 바라며, 무심히 묵상하듯 천천히 나무를 다듬고 깎아 오솔길을 걷듯이 마음 가는 대로 자유롭게 사부작사부작 靈(령)과 念(념)을 담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