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숲애서, 경남 최초 산림청 산림교육센터 지정..
사회

숲애서, 경남 최초 산림청 산림교육센터 지정

홍성현 기자 redcastle@ysnews.co.kr 입력 2022/06/23 16:27 수정 2022.06.23 16:27

숲애서가 경남 최초로 산림청 산림교육센터로 지정됐다. [양산시/사진 제공]

 

양산시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는 국내 최초 공립형 양방항노화 힐링서비스 체험관인 ‘숲애서’가 경남에서 처음으로 산림청 산림교육센터로 지정받았다.

산림교육센터는 국민 창의성과 정서를 함양하고 산림에 대한 가치관을 증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하는 기관으로, 숲애서는 지난 5월 산림청에 산림교육센터 지정을 신청한 뒤 현장실사와 산림교육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지정됐다.

숲애서 산림교육센터는 시민과 청소년, 소외계층의 적극적인 산림교육을 통해 산림에 대한 이해도와 복지 증진이라는 비전을 설정해 ▶소외계층을 포함한 전 시민에게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 제공 ▶유아, 청소년을 비롯한 학교 교원 등 산림교육역량 강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조성했다.

지난해부터 숲에서 자라는 식물과 야생동물을 관찰하면서 스토리텔링하는 ‘숲해설’, 나무, 바위 등 자연물을 활용한 놀이프로그램인 ‘숲놀이’, 간벌로 버려지는 나무를 찻받침 등으로 재탄생시키는 ‘목공예’, 소외계층 대상 프로그램인 ‘숲들이’ 등 산림복지서비스를 총 4천452명에게 제공해 높은 만족도를 확인했다.

앞으로는 기후변화와 산림의 중요성을 다룬 프로그램 11종을 개발해 7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며, 청소년과 소외계층에 대한 산림교육과 더불어 ‘영양교육과 생활습관 개선’을 융합한 프로그램도 개발해 타 시설과 차별화한 치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현주 양산시 미래산업과장은 “숲애서 산림교육센터는 경남 내 최초로 지정받은 산림교육센터로, 산림교육 활성화와 확산을 위한 거점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기존 산림교육에 건강과 치유를 융합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해 코로나19로 겪게 된 심리적 피해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