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양산시민신문

쓰레기 나뒹굴던 땅을 꽃동산으로 만든 주남마을 주민들..
읍면동

쓰레기 나뒹굴던 땅을 꽃동산으로 만든 주남마을 주민들

홍성현 기자 redcastle@ysnews.co.kr 입력 2022/08/11 17:30 수정 2022.08.11 17:30

주남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꽃을 심고 있다. [양산시/사진 제공]

 

소주동 주남마을 주민들이 쓰레기가 나뒹굴던 빈 땅을 꽃동산으로 만들었다.

11일 주민들이 힘을 모아 꽃 심기에 나선 곳은 국가철도공단 소유 땅으로, 쓰레기 불법 투기로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했으나 웅상출장소와 국가철도공단의 도움으로 쓰레기를 정리한 뒤 마을 주민들이 새롭게 단장했다.

정유경 소주동장은 “이번 꽃 심기 활동은 코로나 시국 이후 만남이 적었던 마을 사람들에게 하나의 소통창구가 됐고, 협동심과 소속감을 심어주는 데 일조했다”며 “다른 곳에도 꾸준한 관심으로 활기찬 마을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양산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